인사이드 이코노미 > 부동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LH, 경기지역 단지 내 상가 입찰에 120억원 몰려
기사입력  2017/04/20 [13:13] 트위터 노출 1,954,374 페이스북 확산 0   이코노믹포스트

 

▲   

 

[이코노믹포스트=최민경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지난 17일 공급한 경기지역(하남미사, 안성아양, 오산세교) 단지내 상가 22호 입찰에 120여억원이 몰렸다.

20일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17일 실시된 LH 단지내 상가의 입찰 결과 하남미사 A14블록 8호, 하남미사 20블록 5호, 안성아양 B4블록 5호, 오산세교 B6블록 4호 등 신규 공급된 22호 상가가 모두 주인을 찾았다.

낙찰가 총액은 122억6760만7000원, 평균 낙찰가율은 184.75%를 기록했다. 낙찰된 22호 상가 중 10호의 낙찰가율이 200%를 넘어 다소 과열 양상을 띠었다.

안성아양 B-4블록 102(호)는 예정가격 2억5400만원보다 훨씬 높은 6억7287만원에 낙찰돼 공급 상가 중 최고 낙찰가율(277.48%)을 기록했다.

이상혁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단지 내 상가는 고정 배후수요에 따른 안정적인 임차 수요 확보가 가능한 점이 매력"이라며 "개인뿐 아니라 법인 투자자들의 입찰이 활발해지는 등 갈수록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어 고가 낙찰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