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이코노미 > 자동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현대차 정의선 부회장 "신제품·신기술로 판매지원"
기사입력  2017/05/11 [14:12] 트위터 노출 1,950,885 페이스북 확산 0   이코노믹포스트

 

▲   


[이코노믹포스트=지연희기자] 
현대자동차가 전세계 대리점 사장단들을 한국으로 초청해 글로벌 판매 전략 방안을 논의한다.

현대차는 지난 10일부터 오는 13일까지 서울 및 제주에서 '2017 전세계 대리점 대회'를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격년 단위로 진행하는 전세계 대리점 대회는 현대차 임직원과 세계 각지 대리점 사장단이 한 데 모여 교류와 화합의 시간을 갖고 미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전략을 논의하는 자리다. 올해 9회째를 맞이했다.

올해는 '지난 50년 그리고 미래 - 경이로운 동행'을 주제로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을 비롯한 현대차 임직원과 105개국 대리점 사장단 등 총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내에서 열렸다.

정의선 부회장은 환영사에서 "급격하게 변화하는 대외 환경 속에서도 판매 확대를 위해 힘써주시는 여러분들의 노고에 감사한다"며 "현대차는 고객의 다양한 수요를 고려한 새로운 제품과 빠른 환경 변화에 발맞춘 신기술 등을 통해 끊임없이 판매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변화와 혁신을 통해 함께 글로벌 자동차 시장을 이끌어 나가자"고 덧붙였다.

이 회사는 첫째 날 서울 그랜드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개회식을 열고 '2016년 우수 지역 대리점'을 시상한 뒤 이튿날 미래 경쟁력 강화를 위한 판매, 브랜드, 상품, 디자인 등 각 분야의 향후 전략적 방향성을 논의했다.

 

현대차는 글로벌 선도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방안으로 ▲경쟁력 있는 제품 출시를 통한 상품 라인업 강화 ▲고객 접점의 디지털 온라인화 구축 ▲감성적 가치 반영 판매 역량 강화 ▲커넥티드카 등 미래 기술에 대한 투자 강화 등을 강조했다.

또 이에 대한 구체적인 추진 계획을 글로벌 대리점 사장단들과 논의했다.

우선 올해 출시 예정인 소형 SUV 코나(KONA)와 컴팩트 스포티 럭셔리 세단 G70 등 고객 니즈를 충족할다양한 신차 라인업을 구축하기로 했다.

또 판매 강화를 위해 디지털 온라인 기반 고객접점 확대를 강조했다. 디지털 기반 도심형 소규모 쇼룸 확대, 고객 응대의 전과정을 디지털화한 '스마트 영업환경 구축' 등이 방안으로 도출됐다.

아울러 전세계 대리점 사장단은 11~12일 '현대 모터스튜디오' 투어를 통해 브랜드 전반을 체험하고 제주도를 찾아 아이오닉을 시승했다.

현대차는 전세계 대리점 사장단들의 관광을 위해 다시 한국을 찾는 계기를 마련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전세계적으로 현대차 판매 확대를 위해 힘쓰는 각지 대리점에 감사의 뜻을 전하고 미래 글로벌 판매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전략을 나누기 위해 자리를 마련했다"며 "현대차와 전세계 대리점은 동반 성장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