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이코노미 > 자동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현대차 고성능N 첫모델 'i30 N' 녹색지옥 2년 연속 완주
하반기 유럽 출시 앞둬
기사입력  2017/05/29 [14:35] 트위터 노출 : 1,946,881   이코노믹포스트

 

▲   


[이코노믹포스트=지연희기자] 
현대차의 고성능 브랜드 'N'의 첫 모델인 'i30N'이 '녹색지옥'이라 불리는 가혹한 주행코스 완주에 2년 연속 성공했다. i30N은 하반기 유럽 출시를 앞두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 27일(현지시간)부터 28일까지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에서 열린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 본선'에서 i30 N이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녹색지옥을 완주했다고 29일 밝혔다.

뉘르부르크링 서킷은 총 길이 25㎞에 좁은 도로 폭과 큰 고저차, 다양한 급커브 등 가혹한 주행 환경으로 인해 녹색지옥이라고 불린다.

이번 대회 본선에는 총 160대 차량이 출전해 109대만이 완주했다. i30 N 2대는 2.0 터보 엔진을 탑재하고 SP3T(2.0터보) 클래스에 출전해 2대 모두 완주에 성공했다.

특히 전체 출전 차량 중 51위를 기록해 지난해 90위에서 39단계나 순위가 올랐다.

i30 N은 양산차에서 대회 안전 규정 준수를 위한 최소한의 사양만을 변경한 차량으로 출전했다. 같은 클래스에 출전한 타 브랜드 경주 전용 차량과의 경쟁 속에서 클래스 내 4위, 전체 51위로 완주했다.

현대차는 이번 대회를 i30 N 양산전 마지막 테스트 장으로 삼았다. 이에 남양연구소 연구원들이 직접 드라이버로 출전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대회에 담당 연구원들이 직접 참가해 차량의 성능을 점검했을 뿐 아니라 출전 차량 모두 완주해 우수한 주행 및 내구 성능을 증명했다"며 "현대차의 첫 고성능차량인 i30 N 출시를 앞두고 상당한 의미가 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