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이코노미 > 자동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현대차 '코나', 사전계약 5000대 돌파
27일부터 판매 시작
기사입력  2017/06/26 [16:30] 트위터 노출 2,160,657 페이스북 확산 0   이코노믹포스트

 

▲   


[이코노믹포스트=지연희기자]
현대자동차의 첫 글로벌 소형 SUV '코나'가 27일부터 본격 판매된다.
  
현대차는  26일 코나의 복합연비를 포함한 상세제원과 가격을 확정하고 오는 27일부터 전국 영업점에서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코나는 지난 13일 세계 최초 공개된 현대차의 첫 글로벌 소형 SUV 모델이다. 사전계약이 지난 14일 시작된 이후 현재 5012대를 기록했다. 올해 연간 판매 목표치(2만6000대)의 20%를 채운 것이다.

 코나는 가솔린 1.6 터보 GDi 엔진과 디젤 1.6 엔진이 장착됐다. 가솔린 1.6 터보 GDi 엔진은 최고 출력 177마력(ps)과 최대 토크 27.0㎏f·m, 디젤 1.6 엔진은 최고 출력 136마력(ps)과 최대 토크 30.6㎏f·m의 성능을 발휘한다.

 이날 공개된 복합연비는 ▲가솔린 터보 2륜 구동 모델이 12.8㎞/ℓ ▲4륜 구동 모델이 11.3㎞/ℓ ▲디젤 모델(2륜 구동)이 16.8㎞/ℓ이다.

 가격은 기본 모델인 스마트 트림의 경우 1895만원으로 책정됐다. 주력 트림인 모던 트림의 경우 ▲모던 2095만원 ▲모던 팝·테크·아트 2225만원이다. 프리미엄 트림은 2425만원으로 책정했다.  

 

튜익스 특화모델인 플럭스 모델은 ▲플럭스 모던 2250만원 ▲플럭스 프리미엄 2485만원 ▲플럭스 프리미엄 스페셜 2680만원이다.

 현대차는 코나 알리기를 위해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진행한다.

 현대 모터스튜디오 서울에서 오는 8월 초까지 마블과 협업해 제작한 ‘코나 아이언맨 스페셜 에디션’ 쇼카를 비롯해 다양한 색상과 사양을 갖춘 총 6대의 코나를 전시할 예정이다.
 
 또 내달 현대백화점, 현대시티몰, 강남스퀘어, 타임스퀘어 등 젊은 세대들이 밀집하는 주요 지역 42개소에서 특별 전시를 진행하고 프랑스 화장품 브랜드인 '메이크업포에버', 문구업체 '모나미', 소셜커머스 업체 '위메프' 등과 제휴해 다양한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코나의 우수한 상품성을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 널리 알리고 국내 SUV 시장에 새 바람을 일으킬 것"이라고 밝혔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현대차 코나 관련기사목록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