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이코노미 > 전자/가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GS그룹 허창수 회장, "선제적 투자 통해 미래 성장동력 마련해야"
기사입력  2017/07/19 [09:52] 트위터 노출 2,152,223 페이스북 확산 0   이코노믹포스트

 

▲   


[이코노믹포스트=지연희기자]
  허창수 GS그룹 회장이 19일 "미래가 불확실할수록 선제적으로 과감한 투자를 해야 불확실성에 내포된 기회를 포착,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허 회장은 이날 오전 강남구 논현로 GS타워에서 계열사 CEO를 비롯한 경영진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2017년 3분기 GS임원모임에서 이같이 당부했다.

 허 회장은 "국제 유가와 금리를 비롯한 외부 환경의 불확실성이 확대되는 가운데 인공지능, 자율주행차 등 다양한 기술 혁신으로 우리 삶과 시장 환경이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며 "그 변화의 방향과 속도를 가늠하기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불확실성에 내포된 기회를 포착하여 미래 성장동력 확보 ▲지속적인 혁신을 통한 시장 신뢰 구축 ▲시너지 창출 위한 협업 강화 등에 적극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지금 잘하는 일에만 집중하고 눈앞의 일에만 급급하다 보면 변화의 큰 흐름을 놓치고 시장과 고객이 다 떠나버리는 우를 범할 수 있다"며 "지금 잘 하고 있는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동시에 멀리 내다보고 미래 사업 기회에 선제적으로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우리의 사업과 실력을 냉철하게 돌아보고, 핵심 역량이 뒷받침되지 않는 사업은 과감히 줄여나가는 노력도 필요하다"며 "기존 사업과 미래 사업의 전략적인 균형과 집중을 통해 GS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더욱 고도화하고 지속 가능한 성장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 회장은 '지난 일을 잊지 않고 잘 살펴서 앞으로 일의 지침을 삼는다'는 전국책(戰國策)의 고사를 인용하며 GS 그룹만의 차별화를 주문하기도 했다.

 허 회장은 "과거의 실수를 계속 되풀이 한다면 지금보다 나은 미래를 기대하기 어렵다"며 "과거의 경험을 우리의 자산으로 내재화하고, 지속적인 혁신을 통하여 우리만의 노하우를 축적하고 차별화 해야만 경쟁에서 앞서갈 수 있고 시장의 신뢰도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허 회장은 "우리의 다양한 경험과 전문성을 연결하고 융합해 사업간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우리가 처한 시장환경은 그 변화가 빠르고 복잡해지고 있으며 IT회사가 자동차산업에 진출하는 등 산업간 경계가 무너지고 있다"며 "이런 변화의 흐름에 발 빠르게 적응하려면 다양한 관점과 아이디어를 개방적으로 수용하고 연결과 협력을 통해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내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열린 마음으로 조직간, 회사간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방안을 함께 고민한다면 불필요한 시행착오를 줄이고 우리의 역량을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 할 수 있을 것"이라며 "나아가 각 조직이 갖고 있는 고객 경험과 강점을 융합하여 새로운 사업 기회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허 회장은 "저성장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새로운 성장동력 확보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며 "GS도 적극적 투자를 통해 좋은 일자리를 만들어내고, 투명하고 상생하는 경영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천함으로써 우리 사회에 희망을 주는 기업시민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가야 한다"고 말했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