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이코노미 > 유럽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 포도주 한병 가격이 4618만원
66년 된 호주 포도주
기사입력  2017/07/21 [10:17] 트위터 노출 2,151,822 페이스북 확산 0   이코노믹포스트

 

▲   


[이코노믹포스트=지연희기자] 
 66년 된 호주 와인 한 병이 20일 밤 호주의 MW 와인스 경매에서 4만1110달러(약 4618만원)에 낙찰된 것으로 21일 확인됐다.

 1951년 산 펜폴즈 그레인지 허미티지 1병이 이날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수집가에 이 같은 가격에 팔렸다.

 이 포도주는 펜폴즈의 수석 와인 제조자 맥스 슈버트가 만든 것이다. 슈버트는 당시 이 포도주를 약 1800병 가량 생산했으며 20병 정도가 지금까지 남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MW 와인스의 닉 샘포드 전무는 이 같은 낙찰가는 포도주 1병으로는 놀랄만한 것이라고 말했다.

 펜폴즈는 호주에서 가장 널리 알려진 포도주 제조업체이지만 일부에서는 펜폴즈의 포도주가 호주 최고라는 것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포도주 관련기사목록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