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장현 시장,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위로

이코노믹포스트 | 기사입력 2017/08/14 [15:46]

윤장현 시장,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위로

이코노믹포스트 | 입력 : 2017/08/14 [15:46]

 

▲   


[이코노믹포스트=지연희기자]
  "위안부 피해는 우리가 살펴야 할 아픈 역사입니다".
 
 윤장현 광주시장이 14일 '세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전남 담양군에 사는 곽예남(93) 할머니를 찾아 위문했다.

 곽 할머니는 광주·전남지역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중 마지막 생존자다. 어린 나이에 일본군 위안부로 끌려가 고초를 당한 뒤 중국에서 거주하다 지난 2004년 4월 조카의 노력으로 한국에 돌아왔다.
 
 그는 치매와 폐암 말기로 투병중이지만 함께 사는 조카와 각계 각층의 도움으로 점차 호전됐다.

 윤 시장은 "위안부 피해는 우리가 살펴야 할 아픈 역사다"며 "존엄한 삶을 사실 수 있도록 자주 찾아뵙고 필요한 부분이 있으면 살피겠다"고 말했다.
 
 한편 '세계 일본군위안부 기림의 날'은 고 김학순 할머니의 최초 육성 공개 증언 이후 2012년 8월14일 '제11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아시아 연대회의'에서 선포됐다. EP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윤장현 시장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