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가계대출 증가폭 지난해 比 ↑↑

이코노믹포스트 | 기사입력 2017/08/18 [13:36]

7월 가계대출 증가폭 지난해 比 ↑↑

이코노믹포스트 | 입력 : 2017/08/18 [13:36]

 

▲   


[이코노믹포스트=정시현기자] 
최근 주택시장 과열에 따른 주택담보대출 증가세에 카카오뱅크 출범 효과까지 맞물리면서 7월 금융권 가계대출이 지난해보다 10조원 가까이 늘었다.

18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7월 중 가계대출 동향(잠정)'에 따르면 지난달 전 금융권 가계대출은 전월 대비 9조5000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폭은 지난 5월 10조원에서 6월 7조6000억원으로 축소됐다가 한 달 만에 9조원 대로 확대됐다.

올해 7월까지 가계대출 증가 규모는 49조7000억원으로 전년 동기(60조4000억원)보다는 축소됐다.

7월 중 은행권 가계대출은 6조7000억원 늘어 6월(+6조1000억원)보다 증가세가 확대됐다. 지난해 7월(+6조3000억원)과 비교해서도 대출 증가폭이 커졌다.

주택담보대출(+4조8000원)억원과 기타대출(+1조9000억원) 모두 6월에 비해 증가폭이 커졌다. 

 

주택담보대출은 최근 주택시장 과열로 거래 증가세가 확대된 것으로 분석된다. 은행권 주담대 증가폭은 지난 1월 8000억원, 2월 2조1000억원, 3월 2조6000억원, 4월 3조3000억원, 5월 3조8000억원, 6월 4조3000억원, 7월 4조8000억원 등으로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카카오뱅크 영업 개시 효과로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다. 카카오뱅크 영업 개시 후 사흘 만에 기타대출이 4000억원이나 늘었다.

7월 제2금융권 가계대출은 전월 대비 2조8000억원 늘었다. 6월(+1조5000억원)에 비해 2배 가까이 증가폭이 확대됐다.

상호금융의 경우 주택담보대출(+8000억원)을 중심으로 가계대출이 1조3000억원 늘었다. 보험사 가계대출도 보험계약대출(+4000억원) 등을 중심으로 6000억원 증가했다.

저축은행 가계대출은 전월보다 4000억원 늘었다. 여전사의 경우 카드대출(3000억원) 확대의 영향으로 가계대출이 5000억원 증가했다.  EP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