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이코노미 > Ceo Repor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삼성전자 고동진 사장, "자존심 회복하겠다"
기사입력  2017/08/24 [14:45] 트위터 노출 2,144,099 페이스북 확산 0   이코노믹포스트

 

▲    


[이코노믹포스트=지연희기자]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이 지난해 갤럭시노트7의 리콜 사태에 다시한번 유감의 뜻을 나타냈다.

 고 사장은 그러면서 갤럭시노트8을 통해 자존심을 회복하고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가장 사랑 받는 스마트폰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고 사장은 23일(현지시간) 갤럭시노트8 신제품 공개 후 미국 뉴욕 피에르(Pierre)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갤럭시노트8 신제품 발표도 중요하지만 갤럭시노트7 출시 당시 벌어졌던 일에 대한 후회와 반성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삼성전자 무선사업부는 혁신이다. 1년이 됐는데 갤럭시노트7으로 인해 개발자들이 위축되거나 하는 혁신에 대한 도전이 중단된 것은 없었다"면서 "소비자에 대한 안전은 언제나 최고고 잘못을 반성하고 있다. 갤럭시S8 시리즈와 갤럭시노트FE 에디션을 통해 (잘못을)풀려고 했다"고 강조했다.

 고 사장은 "사람은 누구나 실수할 수 있다. 다만 실수한 이후에 책임감 있게 투명하게 고객들과 얘기하고 파트너사와 얘기하는 것이다"며 "그것을 지속적으로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고 사장은 "잘했다고 얘기할 수 없지만 1년간 나름대로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면서 "갤럭시S8 시리즈가 시장에서 나쁘지 않은데 갤럭시노트8을 통해서도 신뢰회복에 하나의 터닝포인트를 가져가겠다"고 전했다. 이번 갤럭시노트8이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많은 준비를 했고 이러한 마음가짐으로 이날 언팩을 진행했다고 그는 설명했다.

 

고 사장은 "제가 부족한 것도 많고 경쟁사에 비해 더 잘해야할 것도 많다"며 "임직원이 놓치거나 모르는 부분이 있다면, 비판의 말을 하면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사과하고 유감의 뜻을 표명한 이유에 대해 그는 "(대규모 리콜사태는) 휴대폰 업계에서 지난해 처음 있던 일이다"며 "당시 언론에 나가 사과도 했다. 내가 삼성에서 직장 생활하며 이런 일이 다 있구나 생각했다"고 1년 전 일을 떠올렸다.

 당시 그는 100일간 원인분석에 몰두하면서 주말에는 구미공장으로 직접 달려가 배터리 수만대를 테스트했다고 회상했다.

 고 사장은 "갤럭시노트8을 출시하면서 갤럭시노트7을 언급하지 않는 것은 어렵다고 판단했다"며 "잘못한 것을 덮는다는 것이 성격상 맞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번 갤럭시노트8을 출시해 한달간 소비자들한테 신뢰를 받고 갤럭시노트8이 잘 됐다는 말을 듣기를 바란다"고 그는 밝혔다. 

 
그는 "배터리가 잘못했다고 하지만 제품을 판매하는 입장은 우리다"며 "그것을 명백하게 하고 싶었고 많은 고객들이 인정을 하지 않는다고 해도 새로운 좋은 제품을 인정하고 시장에 지속적으로 낼 수 있을 때 어느정도 시간이 지나면 삼성전자가 제대로 하고 있구나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어 "갤럭시노트8은 갤럭시노트7 이후 1년 있다가 나온 것이 아닌 여러 기술혁신의 집결처이다"며 "일부 경쟁사가 듀얼카메라를 달았지만 삼성은 모든 기술혁신을 의미있게 담았다"고 전했다.

 깜짝쇼 비슷하게 나온 것이 아닌 진짜 소비자가 쓰고 경험해보고 삼성이 이런 것을 했구나라고 받아들일 수 있게 플랫폼이 돼 지속적으로 삼성의 갤럭시를 쓰는 사람들이 가치 있는 경험을 전달하기 위해서 노력을 많이 했다고 그는 강조했다.

 고 사장은 "사실 지난 1년간 많이 힘들었지만 전세계 16만5000명 무선사업부 임직원들의 힘으로 여기까지 왔다"며 "이 자리를 빌어 지난해 잃었던 자존심을 회복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갤럭시노트8 언팩을 했는데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어 임직원들이 자신감을 더 회복하고 상처가 어루만져지는 그러한 계기가 됐으면 한다"며 "무선사업부 임직원들이 자신감 갖고 갤럭시S9을 준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고 사장은 "상반기에 출시한 갤럭시S8·갤럭시S8+가 소비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으며, 갤럭시 브랜드도 지난해 어려움을 극복하며 놀랄 만큼 빠르게 회복하고 있다"며 "삼성전자는 어떠한 새로운 시도를 두려워하지 않고, 고객을 위한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도전을 거듭해 가장 사랑 받는 스마트폰 브랜드로 우뚝 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갤럭시 노트 시리즈 사용자들은 삼성 갤럭시 제품을 가장 사랑해 주시는 고객이며, 위기에 처했을 때에도 변함없이 사랑을 보여주셨다"며 "2011년부터 노트 시리즈를 계속 아껴 주신 수천만의 고객들, 특히 지난 1년 동안 변함없이 함께 해 주신 노트 사용자들께 보답하는 마음으로 갤럭시노트8을 개발에 모든 것을 쏟아 부었다"고 덧붙였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