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이코노미 > 자동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현대자동차 중국 현지 공장 4곳 30일 가동 재개
사드 보복 해제 등 해결 안 되면 유사사태 재차 불거질 수도
기사입력  2017/08/30 [12:08] 트위터 노출 : 2,142,418   이코노믹포스트

 

 

▲   


[이코노믹포스트=지연희기자]
  지난주부터 부품 공급 문제로 가동이 중단됐던 현대자동차 중국 현지 공장 4곳이 30일 가동을 재개하면서 일단 한숨을 돌리게 됐다. 하지만 생산이 완전 정상화가 이뤄질 수 있을지는 불투명해 보인다.  


 업계에서는 멈춰선 공장을 가동하면서 급한 불을 껐지만,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따른 중국의 보복이 해제되지 않으면 언제든 다시 이같은 사태가 다시 불거질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현대차에 따르면 부품 공급을 중단했던 현지 협력사가 부품 공급을 다시 시작함에 따라 이날 베이징현대(현대차 중국 현지 합작사) 4개 모든 공장이 차례로 가동에 들어갔다.

 

 현대차 중국 공장 가동 중단은 중국의 사드 배치에 따른 보복 조치가 본격화된 이후 중국 현지 법인인 베이징현대 자금 사정이 어렵게 되자 부품업체에 대한 대금 지급이 지연되면서 불거졌다.

 

 연료탱크 부품 공급업체인 베이징잉루이제사가 부품 납품대금 지급이 이뤄지지 않는다는 이유로 공급을 중단했기 때문이다.

 

 베이징잉루이제사가 베이징현대로부터 받지 못한 대금은 지난 25일 기준으로 1억1100만 위안(약 189억원)으로 알려졌다.
 
 이번사태는 사드 보복의 직격탄을 받고 있는 현대차가 중국 시장에서 자동차 판매 저조로 인한 부진한 실적이 근본 원인이다.

 

 이 때문에 실적이 개선되지 않는다면 불안한 자금 사정으로 부품업체나 협력사와의 불협화음은 또다시 불거질 수 있다는 것이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협력업체 도움이 필요한 현지 상황에서 공장이 멈출 정도라면 중국 내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는 것 아니겠느냐"며 "사드 보복 해제 등 근본적인 문제 해결이 이뤄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 중국 현지 합작사 베이징현대의 또 다른 파트너인 베이징기차와의 협력도 주요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베이징현대는 현대차가 50%, 베이징기차가 50% 지분을 가지고 있어 대금 지급 등과 관련해 원활한 협조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현대차 관계자는 "대금 지급 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해 논의 중이다"며 "문제를 조속히 해결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