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이코노미 > 자동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현대차그룹, 청각장애 어린이들에 '유리창 소통' 선사
기사입력  2017/09/05 [11:06] 트위터 노출 2,120,860 페이스북 확산 0   이코노믹포스트

 

▲   


[이코노믹포스트=지연희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청각장애 어린이들의 통학길에 특별한 추억을 선사하는 프로젝트인 '재잘재잘 스쿨버스' 영상을 5일 공개했다.
 
 이번 영상은 현대차그룹 R&D 아이디어 페스티벌(R&D IDEA Festival)에서 선보인 '스케치북 윈도우' 기술을 기반으로 제작됐으며 청각장애 특수학교에 다니는 어린이들이 통학버스 안에서 유리창을 통해 소통하고 즐거워하는 새로운 자동차 경험을 보여주는 영상이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올 해 5월 사연 접수를 통해 청각장애 특수학교인 충주성심학교 어린이들을 주인공으로 선정했다.
 
 충주성심학교는 충북지역 청각장애 특수학교다. 인접 도시인 청주에 거주하는 어린이들은 약 62㎞에 이르는 거리를 통학버스를 타고 등하교한다. 2시간 가까이 통학버스를 타고 이동해야 하는 청각장애 어린이들에게 버스 안에서 새로운 경험을 하게 해주고 싶었던 충주성심학교 선생님의 사연을 바탕으로 이번 프로젝트가 기획됐다.
 
 이번 프로젝트에 활용된 '스케치북 윈도우'는 2016년 현대자동차그룹 R&D 아이디어 페스티벌에서 대상을 받은 기술로 김 서린 창문에 낙서 하는 것을 모티브로 해서 만들어졌다.창문에 김을 서리게 하듯 입김을 불면 기압계 센서가 이를 인지해 자동차 창문이 마치 김이 서린 것처럼 뿌옇게 변하며 스케치북 윈도우가 활성화되고 여기에 자유롭게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릴 수 있다.
 
 그림이나 글은 클라우드 서버에 저장이 가능하며 개인 PC나 스마트폰을 통해 어디서나 확인할 수 있다. 다른 사람에게 전송도 가능하다. 순간적으로 떠오르는 생각을 잊지 않고 기억할 수 있고 소중한 주변 사람들과 공유도 가능하다.
 
 영상 속에서 충주성심학교 어린이들은 '스케치북 윈도우'를 통해 손글씨로 다른 좌석의 친구와 소통하고 부모님 스마트폰에 손 글씨 메시지를 보내는 모습을 보여 주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 관계자는 "연구원들의 창작 의욕을 높이고 활발한 기술개발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매년 R&D 아이디어 페스티벌을 개최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이동 수단을 넘어 삶의 동반자로 고객과 소통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전개 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