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이코노미 > 경제일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동연 부총리, 무디스 찾아 北리스크 설명
기사입력  2017/09/20 [10:02] 트위터 노출 2,133,944 페이스북 확산 0   이코노믹포스트

 

▲   


[이코노믹포스트=황채원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방미 일정에 동행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국제신용평가사인 무디스 본사를 직접 찾아 한국 경제 상황을 설명했다.

 20일 기재부에 따르면 김 부총리는 이날 미국 뉴욕의 무디스 본사를 방문해 리차드 켄터 무디스 코퍼레이션 부회장과 로버트 파우버 무디스 인베스터스서비스 사장 등 최고위급 인사들과 면담을 진행했다.

 경제부총리가 신용평가사 본사를 방문한 것은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북핵 리스크로 한반도 긴장이 높아지는 시점에서 김 부총리가 대외 신인도 유지에 심혈을 기울이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셈이다.

 이날 방문에서 무디스 측은 북한 리스크에 대한 우리정부의 시각과 대응방향에 대해 질의했다.

 김 부총리는 한국 경제의 '견조한 펀더멘털' 등을 감안할 때 시장 영향은 아직 제한적이라며, 필요에 따른 적기 대응시스템도 구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미국뿐 아니라 일본, 영국, 프랑스 등 우방국과 중국, 러시아 등과도 국제적인 공조를 강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부총리는 이번 방문을 통해 새정부의 경제정책방향에 대해서도 적극 설명했다.

 수요 측면에서의 사람중심 투자, 공급 측면에서의 혁신성장을 언급했다. 특히 혁신상장과 관련해서는 혁신생태계 조성, 규제개혁, 혁신자본 확충 등을 통해 추진하고 혁신안전망 강화, 혁신거점 조성에도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상세히 전했다.

 무디스 측은 면담을 통해 북한 리스크의 영향과 새정부 경제정책에 대한 이해가 높아졌다며 한국 정부의 소통 능력에 감사를 전했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