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이코노미 > 금융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한은행, 혁신·창업기업 지원 '적극'
기사입력  2017/09/27 [10:01] 트위터 노출 : 0   이코노믹포스트

 

▲     © 이코노믹포스트


[이코노믹포스트=정시현기자] 
은행권이 중소기업을 비롯한 혁신·창업기업 등에 대한 금융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
   
 신한은행은 26일 혁신적인 산업 분야에 대해 금융 지원을 확대하는 '두드림(Do Dream)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 프로젝트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2020년까지 청년고용 등 일자리 창출과 혁신기업 투자와 자금 공급, 사회 취약계층 지원 등 15개 사업에 모두 9조원 가량을 지원한다. 

 정부가 가계대출과 부동산 금융에 치우친 기존 은행권 영업의 패러다임 전환을 시도하면서 '창업·벤처기업' 지원 강화 등의 정책 기조를 보이자 은행권이 발을 맞추는 모습이다. 정부는 '생산적·포용적·신뢰의 금융' 구상을 내놓고 신기술과 혁신기업에 자금이 흘러가도록 하고, 저신용·저소득층 등 금융 소외계층 지원에 나서는 취지의 정책을 펼치고 있다.

 신한은행은 구체적으로 일자리 창출 지원을 위해 국내 인재의 해외취업 연계 플랫폼인 '글로벌 두드림', 청년 창업·취업 지원 플랫폼인 '신한 두드림 스페이스' 프로그램 등을 추진하고, 일자리 창출 기업에는 금융 지원을 추진할 예정이다.

 혁신기업에 대해서는 1000억원 규모의 4차 산업 투자펀드를 조성하고, 2조원 가량의 기술 금융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사회 취약계층 지원 부문에서는 3000억원 규모의 중금리 대출 지원과 함께 노인종합복지관과 경로당 등 시설 환경 개선 지원사업에 새롭게 나선다. 

 

위성호 신한은행장은 이번 프로젝트에 대해 "일자리 창출과 혁신기업·사회 취약계층 금융지원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우리은행도 신용보증기금(신보) 등과의 보증협약으로 창업·유망기업에 2조30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추진하는 내용 등의 '더 큰 금융'을 선포한 바 있다. 계획에는 4차 산업혁명과 청년창업 분야 등을 지원하는 모태펀드에 출자하고, 스타트업 기업에 1000억원의 자기자본(PI)투자를 진행하는 방안 등이 포함됐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