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러·현대車·삼성電 통관 간소화 당부"

이코노믹포스트 | 기사입력 2017/11/14 [16:28] | 트위터 노출 2,088,342 | 페이스북 확산 0

文대통,령 "러·현대車·삼성電 통관 간소화 당부"

이코노믹포스트 | 입력 : 2017/11/14 [16:28]

 

▲    


[이코노믹포스트=김도훈기자] 
필리핀에서 열린 아세안+3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와 만나 "우리로서는 북방경제협력위원회를 중심으로 러시아의 극동개발에 전적으로 협력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현대자동차와 삼성전자 등 현지에 진출한 우리 기업들에 대한 러시아 범정부 차원의 관심과 지원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마닐라 국제컨벤션 센터에서 메드베데프 총리와 30분간 회담을 갖고 이같이 말하며 "신북방정책을 통해 천명한 대로 조선·항만·북극항로 등 9개의 다리를 통한 동시다발적인 협력이 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9월7일(현지시간) 문 대통령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동방경제포럼 기조연설에서 우리나라 신북방정책과 러시아 신동방정책 시너지를 기대하면서 "러시아와 한국 사이에 9개의 다리(9-Bridges 전략)를 놓아 동시다발적인 협력을 이루어나가자"고 제안했다. 9개의 다리는 가스, 철도, 항만, 전력, 북극항로, 조선, 일자리, 농업, 수산 산업이다.

  문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메드베데프 총리에게 "극동 수산물 가공 복합단지를 비롯한 수산 분야와 나호트카 비료공장 등 농업 분야 협력 추진에서 실질적이고 의미 있는 진전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러시아에서 활동하는 우리나라 기업에 대한 관심과 지원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현대자동차, 삼성전자 등 많은 한국 기업들이 시베리아 횡단열차를 이용할 수 있도록 통관 절차를 간소화하고 열차를 확보하게 해 달라"며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위치한 현대자동차의 투자 특혜 계약이 2018년 만료됨에 따라 후속 계약에 대해서도 러시아 정부가 관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했다.

  양국은 특히 현재 진행 중인 한-유라시아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을 위한 실무 협의를 보다 빠른 속도로 진행하기로 했다고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현지 브리핑에서 전했다.

  메드베데프 총리는 "한-유라시아 FTA에 대해서는 한국 측과 긴밀히 협의할 의향이 있다"며 사할린 LNG 사업, 극동지역 조선업 현대화사업, 수산물과 농산물 분야에서의 한-러 간 협력 의지를 밝혔다.
 
  한편 문 대통령은 "우리는 한·러 관계를 외교안보 정책상 최우선 순위에 두고 있으며 한·러 간 전략적 협력이 한반도, 또 동북아는 물론 유라시아 대륙의 평화와 안정과 번영에 구심점이 되도록 노력해 나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메드베데프 총리는 또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며 "러시아는 한반도 인접 국가인 만큼 한반도의 안정은 러시아 안보와 직결되어 한반도 평화안정을 위한 한국의 입장을 지지하며 러시아도 한반도 평화안정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W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