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이코노미 > 경제일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내년부터 은행 없이 보험 복합점포 개설 가능
기사입력  2017/11/29 [14:40] 트위터 노출 : 2,097,040   이코노믹포스트

 

▲     © 이코노믹포스트


[이코노믹포스트=정시현기자]
내년 1월부터 모든 은행·증권사가 보험복합점포를 개설할 수 있게 된다.

금융위원회는 29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보험복합점포 시범운영 점검결과 및 향후 개선방안을 발표했다.

복합점포란 은행, 증권, 보험 등 서로 다른 업종이 한 점포에 함께 입주해 고객에게 종합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은행-증권 간 복합점포는 이미 전면 시행 중이고 보험은 2015년 8월부터 올 6월까지 2년간 시범사업을 진행했다. 6월말 기준 신한, KB, 하나, NH 4개 은행지주사에서 총 10개의 보험복합점포를 운영 중이다.

금융위는 "보험복합점포를 2년간 시범운영해 본 결과 보험상품의 모집실적은 미미한 수준에 그쳤으나 소비자 피해, 꺾기 등 우려했던 부작용도 발생하지 않았다"며 "방카슈랑스 규제의 틀은 최대한 준수하면서 소비자피해 우려가 적은 규제는 완화한다"고 밝혔다.

먼저 보험복합점포의 개수를 현행 3개에서 5개로 확대한다. 대상도 현행 은행지주사에서 모든 은행과 증권사로 확대한다.

은행-보험, 증권-보험 복합점포도 허용한다. 현재는 은행, 증권, 보험사가 모두 입점하는 형태만 허용하고 있다. 특히 은행이 없는 경우에도 계열 증권사-보험사의 보험복합점포를 설립할 수 있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