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이코노미 > 건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SK건설, 1조원 넘는 파키스탄 대형 수력발전사업 진출
기사입력  2017/12/04 [13:16] 트위터 노출 2,084,280 페이스북 확산 0   이코노믹포스트

 

▲    


[이코노믹포스트=지연희기자] 
SK건설이 파키스탄에서 1조원이 넘는 대형 수력발전사업에 진출한다. 중국업체가 독점하고 있는 초대형 수력발전 시장에 한국 건설사가 진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SK건설은 파키스탄 이슬라마바드에서 14억4000만 달러(한화 약 1조6000억원) 규모의 수력 민자발전사업권을 따냈다고 4일 밝혔다.

 지난 1일 SK건설은 파키스탄 칸디아강 유역에 건설될 수력 민자발전사업권을 확보하기 위해 ATL사와 함께 칸디아 하이드로파워사 주식 89%를 인수하는 주식양수도계약을 체결했다.

 칸디아 하이드로파워는 칸디아강 수력 민자발전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설립된 특수목적법인이다. 이번 주식 인수로 SK건설과 ATL은 각각 89%, 11% 지분을 보유하게 됐다.

 이번 프로젝트는 파키스탄의 수도 이슬라마바드에서 북쪽으로 340㎞떨어진 카이베르파크툰크주에 있는 칸디아강 유역에 발전설비용량 545㎿규모의 초대형 수력발전소를 짓는 사업이다. 향후 30년 동안 운영한 뒤 이를 정부에 이관하는 BOT(건설·운영·양도)방식의 개발형 사업이다.
  
SK건설은 발전소를 공사한 뒤 운영에 참여한다. 총 공사비는 11억2000만 달러(약 1조2000억원)이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60개월이다. 오는 2025년 상업운전을 목표로 한다.

 

이번 사업은 중국업체가 독점하고 있는 500㎿ 규모 이상의 초대형 수력발전 시장에 한국 건설사가 최초로 진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SK건설은 이번 파키스탄 민자 수력발전사업권 확보를 포함 올해 3건 개발형 사업을 수주했다. SK건설은 지난 3월 총 사업비 약 4조1000억원 규모의 이란 민자발전사업과 총 사업비 약 3조5000억원 규모의 터키 차나칼레 현수교 프로젝트 사업권을 따냈다. 이 밖에도 터키 유라시아 해저터널과 라오스 수력발전사업 등을 수행하고 있다.

 SK건설 관계자는 "파키스탄은 수자원이 많고 낙차 폭이 커서 수력발전사업 최적지"라며 "전력판매 정부보증과 투자수익률 보장 등 외국기업의 민자발전사업 투자유치를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민자발전사업이 활성화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사업을 계기로 민자발전 사업기회가 풍부한 파키스탄에서 추가 수주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