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이코노미 > 경제일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동연 부총리, "혁신성장 지원단 만든다"
예산·세제·제도개선 지원"
기사입력  2017/12/11 [13:16] 트위터 노출 2,082,529 페이스북 확산 0   이코노믹포스트

 

▲   


[이코노믹포스트=한지연기자]
 정부가 혁신성장 정책의 추진력을 높이기 위해 가칭 '혁신성장 지원단'을 구성해 관련 사업을 대상으로 전방위적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1일 판교 제2테크노밸리 기업지원허브에서 확대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며 "기획재정부는 경제팀 전체의 (혁신성장 사업)성과를 위해 가칭 혁신성장 지원단을 구성해 각 부처의 사업들을 예산과 세제, 제도개선 등을 통해 최대한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혁신성장은 거창한 담론보다 작더라도 국민들 손에 잡히는 가시적인 성과가 중요하다"면서 "경제부처들은 각 부처의 산도사업도 경제팀 전체의 일이라는 마음을 가지고 협심해 결시을 맺도록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판교 제2테크노밸리를 혁신성장의 구심점으로 삼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김 부총리는 "미국의 실리콘밸리, 중국의 중간촌 사례에서 볼 수 있듯이 창업과 벤처기업의 생태계를 조성하는 혁신거점은 대단히 중요하다"면서 "판교도 기업의 혁신적 아이디어를 현실에 구현하고, 선후배 기업들간 시너지를 내기 위한 여건을 잘 갖춘 지역이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판교밸리 활성화방안을 차질없이 추진해, 판교밸리를 세계적 수준의 혁신창업 선도 거점으로 육성하고, 그 성과를 전국으로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판교밸리를 기점으로 전국적인 혁신 거점을 육성하겠다는 방침이다.

김 부총리는 "수도권 뿐아니라 지방의 혁신거점 확산도 대단히 중요하다"며 "국가혁신·산업거점·지역특화 등 3대 클러스터를 중심으로 혁신거점을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스마트 공장 지원 등을 통해 기존에 중소기업이 주로 입주한 노후 산업단지를 고도화하고, 복지·주거·문화시설 확충 등을 병행할 계획이다"고 강조했다.

민간이 주도하고 정부가 지원하는 혁신성장을 만들기 위해 기업과의 소통에도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일자리 창출과 성장을 위해서는 경제와 사회 전 분야, 모든 업종에서 혁신이 필요하다"며 "민간이 주도하는 전방위적 혁신의 확산을 위해서 이번 주부터 주요 기업 간담회를 연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기업과 지속적으로 소통하며 애로사항을 해소하고, 일자리와 투자를 위해 정부가 노력하겠다"며 "창업·벤처 기업 뿐아니라 중소·중견기업에 대기업까지 같이 혁신성장의 축으로 삼겠다는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