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경제&정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동연 부총리, "급격한 쏠림이 오면 정부가 단호히 대처하겠다"
기사입력  2018/01/03 [16:10] 트위터 노출 : 0   이코노믹포스트

 

▲ 


[이코노믹포스트=한지연기자]
 김동연 경제부총리는 3일 최근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는 환율에 대해 "급격한 쏠림이 오면 정부가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 주최로 열린 '2018년 경제계 신년인사회' 행사 뒤 기자들과 만나 "시장상황을 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다만 정부는 환율이 아직 급락하지 않고 있다고 보는 것이냐는 질문에 "제가 판단하기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이날 행사는 경제단체에서 주최하는 신년 행사로서는 가장 규모가 크다. 대한상의는 이날 참석자 수를 1300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했다.

 한편 행사에는 이낙연 총리를 비롯해 김 부총리, 백운규 산업부 장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문성현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회 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경제계에선 박용만 상공회의소 회장을 비롯해 구본준 LG그룹 부회장,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구자열 LS그룹 회장, 손경식 CJ그룹 회장 등이 참석했다. 노동계에서는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이 참석했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