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이코노미 > 부동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남중개업소들, 집안단속 나선 내막!
기사입력  2018/01/28 [20:30] 트위터 노출 2,048,613 페이스북 확산 0   이코노믹포스트

 


[이코노믹포스트=정시현기자]
오는 31일 신(新) 총부채상환비율(DTI·Debt To Income) 시행을 앞둔 가운데 서울 송파구 잠실을 비롯한 강남 지역 공인중개업소들은 일부 지부들이 언론 함구령까지 내리는 등 말을 아끼는 분위기다. 이달말 들어 상승세가 둔화된 아파트 매매가가 정부 단속의 집중포화를 맞아 고꾸라질 수 있다는 우려를 반영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 송파구 잠실에서 공인중개업소를 운영하는 박 모 사장은 이날 오후 뉴시스와 전화 통화에서 “정부 합동 단속반이 5~7명 단위로 월요일부터 단속을 하고 있다”면서 “현재 강남, 서초, 송파의 모든 업소들이 문을 닫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전체적으로 매수세도 움츠러들었다”고 말했다. 정부 합동단속의 수위가 얼마나 높은 지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그는 “특별사법경찰권을 지닌 단속반도 시청에 온다”고 덧붙였다.

박 사장은 언론 함구령이 내려진 사실도 공개했다. 그는 “중개업소 친목모임에서도 언론 인터뷰에 응하지 말라는 요청을 했다”고 귀띔했다. 강남 지역 공인중개업소를 상대로 한 언론 인터뷰 금지령은 정부를 자극했다가 자칫 단속의 칼날을 맞을 수 있다는 우려에 따른 것이다. 그는 국세청, 국토부 합동단속반이 뜬 것에 대해 “(이 지역의) 부동산 가격이 많이 오르다 보니 (정부가) 낮추려고 하는 거 같다”고 진단했다. 그는 “잠실 5단지는 가격이 상대적으로 많이 오른 인기 지역”이라고 덧붙였다.

 

올 들어 고공비행을 거듭해온 송파구의 아파트 매매가는 이달 넷째 주(22일 기준) 들어 상승세에 급제동이 걸렸다. 매매가는 올해 1월 들어 ▲첫 째주 0.85% ▲둘째주 1.10% ▲셋째주 1.39%로 매주 상승폭을 키웠다. 하지만 ▲넷째주 들어 매매가 상승률이 0.67%로 전주에 비해 반 토막이 나는 등 정부 규제가 이달 말 들어 서서히 먹혀드는 분위기다.

정부는 앞서 지난 21일 재건축 연한 확대를 발표한 데 이어 가구별 부담금 규모를 공표하고, 합동단속반까지 가동하고 있다. 지난해 8·2대책, 10·24 가계 부채 대책을 비롯한 고강도 규제를 잇달아 내놓았지만, 강남4구의 집값이 되레 오르자 집값을 잡기 위한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여기에 오는 31일 신(新) DTI도 시행된다. 신 DTI가 적용되면 기존의 주담대에 새로 받는 주담대를 합산해 DTI를 계산하기 때문에 추가 대출이 사실상 어려워져 다주택자 규제를 강화하는 효과가 있다.

한편, 강남 4구의 중개업소들은 정부 단속의 칼날이 예리해지자 자구책을 찾는 분위기다. 박 사장도 이날 기자와 통화에서 일요일인데다 정부단속으로 문을 닫았다고 하면서도 “주변이 소란스럽다”는 질문에 “고객들과 함께 있어서 그렇다”고 말했다. 일부 업소들이 소낙비를 피하기 위해 문을 걸어 잠근 채 혹은 제3의 장소에서 고객들과 대책을 숙의하고 있음을 가늠할 수 있는 대목이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강남중개업소 관련기사목록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