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이코노미 > 부동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소득 대비 주택담보대출 월 상환금액 비율 평균 12.7%
기사입력  2018/01/30 [12:57] 트위터 노출 0 페이스북 확산 0   이코노믹포스트

 

 

[이코노믹포스트=최민경기자] 주택담보대출을 이용하고 있는 가구의 절반 이상이 월 상환금액에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득 대비 주택담보대출 월 상환금액 비율은 평균 12.7%로 조사됐다.

주택금융공사는 30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주택금융 및 보금자리론 실태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주택담보대출을 이용하고 있는 1266가구 중 52.0%가 월 상환금액에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월소득 200만원 미만의 경우 월 상환금액 부담도가 58.9%로 가장 높았다.

이용 상품별로는 ▲은행 주택담보대출 55.6% ▲공사 보금자리론 34.0%로 나타나 정책금융상품인 보금자리론 이용자의 상환 부담이 더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거주 지역별로는 광역시가 59.0%로 가장 높았으며 ▲경기 52.7% ▲기타지방 51.8% ▲서울 38.6% 등의 순이었다.

소득 대비 주택담보대출 월 상환금액 비율은 평균 12.7%로 ▲서울 15.9%, ▲기타지방 12.5% ▲광역시 12.4% ▲경기 11.4% 순으로 조사됐다.

주택담보대출 이용가구의 20% 이상은 실직 등 유사시 원리금상환 방안이 없다고 응답했다. 이어 ▲담보주택 처분 18.1% ▲다른 금융기관에서 자금 차입 17.3% ▲가입보험 및 개인연금·적금 해지 12.3% ▲여유자금 등이 있어 별 문제 없다 10.8% 등의 순이었다.

 

주택담보대출 이용의향이 있는 841가구 중 30.8%는 향후 인터넷 전문은행이 기존 금융기관보다 우세할 것으로 예상했다. 인터넷 전문은행을 이용하고자 하는 이유는 ▲금리 및 수수료 할인(44.6%) ▲대출 절차의 간소화(19.2%) ▲금융기관을 방문하지 않는 편의성(15.1%) 등을 꼽았다.

기존 금융기관 상품과 인터넷 전문은행 상품의 적정한 금리 차로는 주택담보대출 이용의향가구, 전세담보대출 이용의향가구 모두 0.6%포인트 이상이라고 생각하는 비율이 50%를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집을 살 뜻이 있는 전세거주 562가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전세가가 매매가 대비 70% 수준일 때 주택구입 의향이 크게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80% 수준일 때는 ▲서울(93.3%) ▲경기(87.3%) ▲광역시(88.5%) ▲기타지방(70.9%)에서 높은 주택 구입의사를 나타냈다.

일반가구 5043가구 중 앞으로 주택을 구입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한 가구는 1607가구로 전체의 31.9%를 차지했다. 가구주 연령대별로 30대 이하 가구가 가장 높은 구입 의향(55.5%)을 보였으며, 현재 무주택 가구의 51.4%가 향후 주택을 살 뜻이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구입 의향 가격은 평균 2억8357만원이며 ▲3억원 이상~6억원 미만 39.8% ▲2억원 이상~3억원 미만 32.0%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해 8월 23일부터 11월 1일까지 일반가구(전국 만 20세 이상 가구주) 5043가구와 보금자리론을 이용하는 2000가구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