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이코노미 > 부동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LH, 매입․전세임대주택 입주민 주거안정성 강화 나선다
한국토지주택공사, 입주민 생명과 재산권 보호 위해 가재도구 보험 가입 추진
기사입력  2018/02/08 [10:17] 트위터 노출 2,037,975 페이스북 확산 0   이코노믹포스트

 

▲ 


[이코노믹포스트=이주경기자]
LH는 매입․전세임대주택 입주민 주거안정성 강화를 위하여 화재 발생 시 입주민 소유 가전, 가구 등 가재도구에 대한 피해를 최대 1천만원까지 보상하는 가재도구 보험을 올해부터 신규 가입한다고 밝혔다. 

  매입․전세임대주택에 대한 화재보험은 혹시나 발생할지 모르는 화재, 낙뢰 등 각종 안전사고로부터 입주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하여 LH가 매년 입찰을 통하여 가입하고 있다.

  화재보험 가입으로 매입․전세임대주택에 화재가 발생할 경우 원상복구비용, 청소비 등 건물에 대한 피해보상은 받을 수 있으나, 그간 보험에는 보장내역이 없어 가전, 가구 등 입주민 소유 재산에 대한 피해보상은 불가능했다.

  이에 LH는 상대적으로 화재에 취약한 매입․전세임대주택 화재 사고로부터 입주민 생명과 재산권 보호를 위하여 가재도구 보험 가입을 추진하였다.

  가재도구 보험 신규 가입으로 올해부터는 최대 1천만원까지 입주민 가재도구에 대한 보상이 가능해졌으며, 전국 총 25만 가구(매입 8만호, 전세 17만호) 매입․전세임대주택에 거주하는 입주민들이 혜택을 받게 된다.

LH는 금번 매입․전세임대 입주민 가재도구 보험 가입으로 국민 주거안전 기반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입주민 주거안전 강화를 위한 「安心(안심) 임대주택 만들기」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EP

 

[이 기사는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2.037.975명에게 확산되었습니다]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