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이코노미 > 유통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롯데홈쇼핑, 설맞이 소외계층 ‘명절음식’ 나눔 봉사 진행
기사입력  2018/02/08 [13:28] 트위터 노출 2,037,959 페이스북 확산 0   이코노믹포스트

 

▲ [Photo By 롯데홈쇼핑]


[이코노믹포스트=한지연기자]
롯데홈쇼핑(대표 이완신)은 지난 7일 소외된 이웃들이 따뜻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설맞이 음식을 만들어 영등포구에 거주하는 독거노인 200세대에 직접 전달했다.

이번 나눔 봉사활동은 롯데홈쇼핑이 영등포구 사회복지협의회와 지난 2015년부터 함께 해온 ‘희망수라간’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희망수라간은 롯데홈쇼핑 본사가 위치한 서울 영등포구 지역 소외된 이웃의 식생활 개선을 위한 지역사회 기여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이날 행사에는 이완신 대표이사를 비롯한 신입사원 20명으로 구성된 롯데홈쇼핑 샤롯데봉사단이 참석했다. 이 대표이사는 신입사원들과 명절 음식을 함께 만들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했다. 이들은 총 8시간 동안 표고버섯전, 애호박전, 삼색나물 등 설 명절 음식과 어르신들이 손쉽게 떡국을 조리해서 드실 수 있는 ‘떡국 키트’를 직접 만들었다. 이날 만들어진 설 음식은 롯데홈쇼핑 직원들이 직접 쓴 손편지와 함께 독거노인 200세대에 전달됐다.

이완신 롯데홈쇼핑 대표이사는 “설날을 앞두고 신입사원들과 함께 지역사회의 소외된 이웃들을 위해 정성껏 만든 음식과 생필품을 전달했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사회공헌 활동으로 나눔과 배려의 가치를 적극적으로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EP

 

[이 기사는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2.037.959명에게 확산되었습니다]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