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ek Fortune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Week Fortune]행운을 부르는 주간 운세!!
▶닭띠=홀로 땀 흘려 일하는 것도 좋지만 백지장도 맞들면 가볍다는 이치를 알아야 할 때
기사입력  2018/02/11 [21:34] 트위터 노출 2,037,867 페이스북 확산 0   이코노믹포스트

 

▲ © 이코노믹포스트


▶쥐띠
당장 자존심이 상할지라도 인내는 직선적인 성격을 고치는 방법이다. ㅂ, ㅇ, ㅊ 성씨 분수를 지키면서 지혜롭게 대처해 나갈 것. 1, 2, 3월생 검은색은 피하고 파란색으로 행운을 잡으라.
 
▶소띠
당신을 밟고 오르려는 사람을 다시 한번 떠올리라. 경쟁 사회인 만큼 속고 속이는 일이 비일비재하다. 세상을 더 큰 눈으로 바라볼 것. 2, 7, 8, 11월생 내 마음 같은 줄 알았다 믿는 자에게 뒤통수를 맞는 격이다. 대담성이 요구되는 때다.
  
▶범띠
환경 변화에 적절히 대처할 것. 자존심을 너무 강하게 내세우지 말고 조화를 이루도록 노력하라. 상대의 말을 무시하기 이전에 수렴한다면 쌓아 올린 탑이 무너지겠는가. 5, 8, 9월생 부부 화합의 장을 열어나갈 때 행복이 도래한다.
   
▶토끼띠
자기 문제는 스스로 해결할 수밖에 없다. 외로움에 사로잡히지 말고, 과감하게 생동감 있는 활력소를 찾으라. ㅁ, ㅂ, ㅇ, ㅈ 성씨 건강 주의. 신병이 우려되니 먼 길 여행은 피하라.
  
▶용띠
확실하지도 않은데 추측으로 판단하지 말라. 서로 신뢰하지 못 하는 것 같은 불행은 없다. 애정으로 갈등을 겪는 동안 가정에는 금전 문제가 도사리고 있음을 알라. 혼자서는 힘드니 주위 사람과 의논해 해결책을 찾아보라.

 

▶뱀띠
가정 문제가 끝없이 이어지면 벽에 부딪히기만 할 뿐 헤어나기 힘들다. 혼자 해결하기에 힘겨우니 가족이나 친구에게 조언을 받아봄이 좋겠다. 상대에게 대접만 받으려 말고 먼저 베푸는 마음을 가지라.
  
▶말띠
남을 원망하기 전에 본인의 결점이 무엇인지 먼저 반성할 때 발전한다. 그동안 마음고생이 있었던 만큼 하는 일이 점차 순조롭게 이뤄질 수. ㄱ, ㅂ, ㅅ 성씨 지혜를 더 많이 모아 내일을 설계하라. 분발하는 만큼 이득이 따르겠다.
  
▶양띠
때맞춰 비가 내리니 목마른 자에게 물을 주는 격이다. 사랑과 낭만을 좋아하는 당신이지만, 분위기를 맞춰주는 사람이 없으니 하소연할 곳 없구나. ㄱ, ㅁ, ㅂ, ㅊ 성씨 결과를 돌아보며 반성하고 새로운 계획을 세우라. 적극적인 자세가 행운을 가져올 수. 

                                                                                                                                                                                                                                                                     
▶원숭이띠
남을 원망하기 전에 내 결점이 무엇인지 반성할 때 발전할 수 있다. ㅂ, ㅅ, ㅇ 성씨 그동안 마음고생 한 만큼 하는 일이 점차 순조롭게 이뤄질 수. 지혜를 더 많이 모아 내일을 설계할 것. 분발하는 만큼 이득이 따른다.
   
▶닭띠
홀로 땀 흘려 일하는 것도 좋지만 백지장도 맞들면 가볍다는 이치를 알아야 할 때다. 5, 9, 11월생 짜증 내며 상대 탓만 하지 말고 협력에 협력을 이뤄 사업과 가정이 단란해지도록 하라. 10, 11, 12월생 파란색은 피할 것.

 

▶개띠
용기를 잃지 말고 인내할 것. 자기주장을 확실히 할 용기가 있어야 손실이 없겠다. 2, 9, 11, 12월생 구하면 얻고, 찾으면 만나게 되니 자부심을 가지라. 포기는 자신을 후퇴시키는 일이다. 적극적으로 표현해 사랑을 구하라.
   
▶돼지띠
남을 원망하기 전에 내 결점이 무엇인지 먼저 반성할 때 발전할 수 있다. 그동안 마음고생이 있었던 만큼 하는 일이 점차 순조롭게 이뤄질 수. ㄱ, ㅂ, ㅅ 성씨 더욱 지혜를 모아 내일을 설계할 것. 분발하는 만큼 이득이 따르겠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