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이코노미 > 경제일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LH(한국토지주택공사), 장기근속 일용직 건설근로자에 수당 지급 검토 중
기사입력  2018/03/14 [15:41] 트위터 노출 2,026,507 페이스북 확산 463,896   이코노믹포스트

 

▲ 


[이코노믹포스트=최민경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한 현장에서 오래 근무한 일용직 건설 근로자들에게 수당을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14일 LH에 따르면 박상우 사장은 임직원들을 상대로 최근 이같은 내용의 일자리 개선 방안을 검토해볼 것을 지시했다.

 이 방안은 LH 일용직 근로자들의 노무관리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골자다. 이 시스템을 통해 근무시간, 출근일, 근무현장 등 근무현황을 체계적으로 관리한다.

 또 이러한 근로 기록을 활용해 오래 근무한 일용직 건설 근로자에게 수당을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장기근속을 유도해 숙련도를 높이고 고용의 안정성도 높여 나가겠다는 취지다.

 건설업 근로자는 2016년 기준 185만명으로 이들 중 상당수가 비정규직(136만명)이다.  LH는 국내 공공기관 가운데 매년 가장 많은 공공 공사를 발주한다.

 한편, LH는 이르면 금주 중 이같은 내용의 일자리 개선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번 대책은 청년 정규직 비중이 높은 기업에 입찰심사에서 가산점을 주는 방안도 포함한 것으로 알려졌다. EP

 

[이 기사는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2.490.173명에게 확산되었습니다]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