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이코노미 > 의료/제약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JW신약-JW중외제약, 탈모치료 외용제 '로게인폼' 공동판매 돌입
기사입력  2018/03/29 [09:45] 트위터 노출 2,022,659 페이스북 확산 136,491   이코노믹포스트

 

▲ [Image By=JW중외제약]


[이코노믹포스트=곽현영기자]
 제약산업의 랜드마크 JW신약이 JW중외제약과 함께 탈모치료제 유통망을 다각화한다.

JW신약은 JW중외제약 헬스케어사업본부와 탈모치료 외용제 '로게인폼' 국내 공동판매 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JW신약과 JW중외제약 헬스케어사업본부는 이달 말부터 각 사의 마케팅과 영업 인프라를 활용한 공동판매를 추진한다. JW신약은 도매 유통과 의원급 거래처 문전약국 대상 마케팅에 집중하고 JW중외제약은 전국 직거래 약국 대상 마케팅을 담당한다.

'로게인폼'은 탈모치료제로는 최초로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획득한 세계 판매 1위 브랜드인 '로게인'의 폼(거품) 타입 신제품으로 지난해 JW신약이 한국존슨앤드존슨으로부터 국내 독점 판권을 확보했다.

이 제품은 미녹시딜(5%)을 주 성분으로 하는 바르는 탈모치료제로 폼 타입을 적용해 흘러내리지 않는다. 따라서 필요한 부분에만 적정량을 도포할 수 있고 두피 흡수와 건조가 빨라 사용 편의성과 치료 효과가 높다.

특히 여성 탈모 환자들도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유일한 5% 미녹시딜 제품으로 1일 2회 사용해야 했던 기존 액제와 달리 1일 1회 도포가 가능해 환자들의 편의성을 높였다.

JW신약은 유통망 확대를 통해 '모나드', '네오다트' 등 기존 경구용 탈모치료제와 '로게인폼'의 공급·판매에서의 시너지를 창출할 계획이다.

 

JW신약 관계자는 "입소문을 타고 로게인폼을 찾는 환자들이 늘고 있는 만큼 다양한 유통 채널을 확보할 수 있는 새로운 전략이 필요했다"며 "JW중외제약 헬스케어사업본부의 일반의약품 유통망을 활용해 로게인폼의 공급을 전국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로게인폼은 일반의약품으로 약국에서 구입할 수 있다. EP


[이 기사는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2.159.150명에게 확산되었습니다]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