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이코노미 > 경제일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랜드그룹, '올해 제2의 도약 원년' 비약적 성장 이룬다!
“부채비율 198% 안착, 2분기 연속 영업이익 1천억 달성”
기사입력  2018/04/02 [10:07] 트위터 노출 2,021,174 페이스북 확산 374,286   이코노믹포스트

 

▲ [뉴코아 강남점 / Photo By=이랜드그룹]


▶상장사 수준의 내부통제, 투명한 경영 시스템 도입 완료

▶상반기 중 1조 자본 유치 마무리 되면 부채비율 150% 이하로 낮춰져

▶중국 新채널 공략(아울렛,이커머스), SPA 사업, 도심형 아울렛 등 경쟁력↑


[이코노믹포스트=곽현영기자] 상생 모범기업 이랜드가 재무건전성 확보와 주력 사업들의 순항이 이어지면서 제2의 도약에 나서고 있다. 


이랜드그룹이 지난해 그룹 연결기준 부채비율이 198%에 안착함과 동시에 2분기 연속으로 영업이익 1천억을 달성했다고 1일 밝혔다.


이랜드그룹 관계자는 “선제적으로 진행해 온 재무구조 개선 작업이 가시적인 성과를 나타내면서 안정성과 수익성 두 마리의 토끼를 잡아가는 중”이라면서, “사업적으로는 선택과 집중을 통한 경쟁력 강화에 매진했던 것이 영업이익 증가로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2016년말 이랜드그룹의 부채비율은 315%에 달했지만 본격적인 재무구조 개선을 통해 지난해 말 그룹 연결 부채비율은 198%로 떨어졌다. 전년대비 부채비율을 절반 가까이 줄인 것으로, 최초 금융 시장과 약속했던 부채비율 200% 초반 보다도 더 낮춘 것이다..


가장 큰 역할은 창사 이후 지속적으로 키워 온 ‘콘텐츠(브랜드)’가 해냈다.


패션 브랜드 티니위니를 8700억원에 매각 한데 이어, 모던하우스를 7000억원에 매각한 것이 대표적이다. 이를 통해 지난해 얻은 당기순이익은 6300억원에 달한다.  


이랜드는 창사 이후 자체 콘텐츠 육성에 주력했는데, 외국 유명 브랜드를 들여와 운영하면 그 만큼 시간이나 비용이 절약 될 수 있지만 해외로 진출하는데 한계가 있다는 판단에서였다. 


이러한 경영 방침은 다양한 콘텐츠를 만들어 냈고 결국 비싼 가격에 사갈 수 밖에 없는 브랜드를 만들어 냈다. 현재 이랜드그룹은 패션, 유통, 외식 등에서 150여개의 브랜드를 운영 중이다.

 

▲ [스파오 강남 가로수길점 / Photo By=이랜드그룹]

 

◇‘선택과 집중’ 강한 드라이브로 수익 강화


사업적으로는 선택과 집중을 통해 2분기 연속으로 1000억 이상의 영업이익을 거둬들였다.


이랜드그룹은 지난 해 4분기 1300억의 영업이익을 올린데 이어, 올 1분기는 지난해 동기간 대비 10% 이상 증가한 1천억 이상의 영업이익이 예상된다.


이랜드 관계자는 “지난해에 1분기 영업이익에서 티니위니와 모던하우스를 제외한 동일 사업 기준으로 비교하면 올해 영업이익은 50% 이상 오른 것”이라며, “이랜드의 대표 브랜드 매각으로 수익성에 큰 타격을 입을 것이라는 일부의 우려를 보기 좋게 날려 버렸다”고 밝혔다.


지난 해 상반기 티니위니와 모던하우스 매각 등이 이어지면서 영업이익이 1000억 이상 빠졌지만 비수익 브랜드와 비효율 매장 철수 등 강력한 수익 강화 정책으로 3분기부터 본격적인 실적 반등이 이뤄진 것이다.    


매출 성장을 주도하는 새로운 대표 선수들의 등장도 수익성 강화에 한 몫 했다. 


이랜드, 스코필드 브랜드를 중심으로 한 20여개의 중국 내 브랜드가 호실적을 보이고 있는데, 기존에 상해, 북경 등 1선 도시 백화점 사업에 집중했던 것을 청도, 항주, 난징 등 2~3선 지역으로 확장하고 온라인, 쇼핑몰이라는 채널 확대로 수익성을 확대하고 있다. 


중국 내 산아제한 완화 정책에 수혜를 받으며 성장 중인 아동복 브랜드와 지난 해 광군제 때 알리바바 티몰을 통한 하루 매출로만 4억5600만 위안(한화 약 770억)을 달성해 국내 기업 중  1위를 달성한 이커머스 사업도 대표적이다.


이외에도 토종 브랜드로는 처음으로 두 자릿수 영업이익율을 앞두고 있는 스파오 등 SPA 사업과 뉴코아아울렛 등 50여개 점포를 운영하여 국내 최대 도심형 아울렛을 통해 매년 4조원의  매출을 달성하고 있는 이랜드리테일은 그룹의 강력한 성장재원이다.


◇ 투명한 경영 시스템 도입으로 글로벌 경쟁력 강화


경영 효율성과 독립성 강화를 위해 외부 전문가로 구성 된 이사회 내에 투자심위위원회와 내부거래위원회 등 여러 위원회를 설치하고 내부 통제 시스템을 통해 투명한 경영 시스템도 갖췄다. 

 

이랜드그룹 이윤주 CFO는 “올해는 창사 이후 가장 큰 변화와 혁신을 통해 재무적으로나 사업적으로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는 한 해”라고 말하고 “시장과의 소통을 통해 신뢰관계를 지속적으로 구축해 나갈 것” 이라고 밝혔다. EP  

 

[이 기사는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2.395.460명에게 확산되었습니다]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