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사 유심 강매 시 매출 2% 과징금 철퇴 맞는다

이코노믹포스트 | 기사입력 2018/04/04 [16:43]

이통사 유심 강매 시 매출 2% 과징금 철퇴 맞는다

이코노믹포스트 | 입력 : 2018/04/04 [16:43]

 

▲ 


[이코노믹포스트=지연희기자]
 방송통신위원회가 이통사들이 유통점에 특정 유심(USIM)을 강제판매하는 행위에 과징금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과징금은 매출액의 2%로 정했다.

 방통위는 4일 오전 과천청사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이동통신단말장치 유통구조 개선에 관한 법률(단말기유통법)' 시행령 및 고시 일부 개정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방통위에 따르면 이번 시행령 및 고시 개정으로 유심 강제판매 행위를 신고사항으로 변경하고 과징금 부과 상한액을 매출액의 2%로 규정했다.

 긴급중지명령에 관한 업무처리 규정을 개정해 부당한 유심 유통 관련 금지행위 규정 위반이 현저하게 나타날 경우를 긴급중지명령의 발동 기준으로 추가했다.

 방통위는 법 시행에 앞서 이동통신사업자, 유통점, 유심 제조사간의 유심 유통구조 및 판매 실태를 파악하고, 이용자 이익침해 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점검할 계획이다.

 이번에 의결한 개정안은 법제처 심사 등을 거쳐 개정법률 시행일인 5월22일에 시행된다. EP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