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 공정위원장, "양극화 극복 大·中小기업 상생해야"

"성과공유 강화, 협력업체 최저임금 비용 상승 부담 덜어줘"

이코노믹포스트 | 기사입력 2018/04/06 [14:25] | 트위터 노출 2,021,148 | 페이스북 확산 251,612

김상조 공정위원장, "양극화 극복 大·中小기업 상생해야"

"성과공유 강화, 협력업체 최저임금 비용 상승 부담 덜어줘"

이코노믹포스트 | 입력 : 2018/04/06 [14:25]

 

▲ 


[이코노믹포스트=한지연기자] 
김상조 공정위원장은 6일 "우리 경제가 지속적으로 발전해 나가기 위해서는 양극화부터 극복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대·중소기업 간 상생방안 발표회에서 "양극화 해소를 위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경제주체들이 상생의 자세를 갖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얼마 전 발표된 헌법 개정안에 상생이 규정된 것은 우리 경제의 양극화 현실을 감안한 당연한 귀결"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발표회에는 삼성전자, 현대·기아차, LG디스플레이, 포스코, SK하이닉스 등 대기업과 만도, 대덕전자 등 중견기업 150개사가 참여했다.

김 위원장은 "상생협력을 통한 성과공유 강화는 단기적으로는 최저임금 등 비용 상승에 따른 중소 협력업체의 부담을 덜어주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며 "중·장기적으로는 중소업체들의 기술력을 높이고 그러한 중소업체의 뒷받침 속에서 대기업들도 더 좋은 품질의 제품을 보다 낮은 원가로 생산할 수 있게 되는 혁신성장의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성과공유의 효과가 한계소비성향이 큰 중소업체 소속 근로자에게까지 충분히 돌아가면, 가계소득 증가→ 소비증가→ 기업 매출증가로 이어지는 소득주도 성장을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일본 도요타와 핀란드의 코네 엘리베이터를 예로 들며 "상생협력은 대기업이 중소기업에 단순히 혜택을 주는 시혜 차원의 문제가 아니라 대기업 스스로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한 생존의 문제"라고 했다.

 

그는 "도요타는 세계 경제 불황으로 자동차 수요가 줄자 경영 합리화란 이름으로 부품 단가를 더욱 낮추는 선택을 했지만 일부 부품의 품질저하로 이어져 2010년 대량 리콜사태를 겪었다"고 말했다.

이어 "핀란드의 코네 엘리베이터는 250여개 부품 협력업체와 20~30년 이상의 장기적인 거래관계를 유지하면서 철강 등 원자재 가격 상승을 부품 단가에 선제적으로 반영해 주는 등 공고한 파트너십을 유지한 결과,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고 소개했다.

김 위원장은 "정부도 기업 간 상생협력이 보다 강화되도록 여러 제도적 장치를 통해 뒷받침하고 있고 그 핵심이 공정거래협약 제도"라며 "협약을 통해 협력업체를 지원해 준 대기업은 협력업체의 기술력 향상을 통해 더 큰 이득으로 보상받고 있다"며 "이러한 과정을 거치면서 우리 산업의 경쟁력이 강화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EP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