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 보아오포럼 5년 연속 참가, '민간경제외교' 성실 수행

김동원 상무, 중국 시진핑 주석 주재 지도자좌담회 초청 받아

이코노믹포스트 | 기사입력 2018/04/11 [16:21] | 트위터 노출 0 | 페이스북 확산 182,741

한화그룹, 보아오포럼 5년 연속 참가, '민간경제외교' 성실 수행

김동원 상무, 중국 시진핑 주석 주재 지도자좌담회 초청 받아

이코노믹포스트 | 입력 : 2018/04/11 [16:21]

 

▲ [Photo By=한화그룹]


[이코노믹포스트=지연희기자]
한화그룹이 중국 하이난성 보아오에서 열린 제 18회 보아오포럼에 5년 연속 참가해 활발한 민간 경제외교활동을 펼쳤다.

 한화생명 김동원 상무는 11일 오전 중국 시진핑 주석이 주재하는 지도자좌담회에 참석했다.

 좌담회에는 세계 2위 철강회사인 바오우 철강그룹의 천더룽 회장, 중국 최대 보험사인 중국생명의 양밍셩 회장 등 보아오포럼에 참석한 세계 각국의 주요 기업인 50여명이 초대됐다.

 김 상무는 2016년 보아오포럼 '영 비즈니스 리더'로 선정된 바 있고, 3년 연속 공식 행사 패널로 활약하며 아시아를 대표하는 차세대 리더로 인정받았기 때문에 시진핑 주석이 주재하는 좌담회에 초대됐다는 후문이다. 

 또 김 상무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보아오포럼 내에 유일한 스타트업 및 블록체인 라운드테이블을 주최하면서 아시아 각국, 그리고 기업과 스타트업 사이의 교두보 역할을 다졌다.

 한화그룹은 11일 오전 9시(현지시간) 보아오 공작청 주회의장에서 '글로벌 블록체인 생태계의 현재와 미래'라는 주제로 라운드 테이블 세션을 진행했다. 

 2시간 넘게 이어진 세션에는 한국, 중국, 일본, 미국, 독일 등 10개국 15명의 블록체인 전문가들이 참가했다. 참가자들은 각국의 블록체인 산업 현황 및 특징을 공유하며 블록체인 글로벌 생태계 구성과 성장 가능성에 대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특히 블록체인 라운드 테이블에는 국내 최대 규모의 블록체인 허브인 업그라운드의 한승환 대표, 싱가포르 기반 암호화폐 카이버 네트워크(KNC)의 로이 루 대표, 토요타 자동차와 자율주행차 카셰어링 테스트 데이터 공유를 위한 플랫폼을 구축한 바 있는 독일 빅체인DB의 창업자 트렌트 맥커너히 등이 참석했다.

 한편 한화그룹은 세션 전날인 지난 10일 저녁 글로벌 블록체인 전문가 등 관련 인사 30여명을 초청한 가운데 '한화 나이트' 행사를 개최하며 네트워크의 장을 마련, 주목받기도 했다. EP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