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ek Fortune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Week Fortune]행운을 부르는 주간 운세!!
ㄷ, ㅂ, ㅊ 성씨 사과의 달콤한 맛이 있다면 귤의 새콤한 맛도 있는 법
기사입력  2018/04/15 [20:30] 트위터 노출 2,017,647 페이스북 확산 182,741   이코노믹포스트

 

▲ © 이코노믹포스트


▶쥐띠
의욕이 넘쳐 모든 것 왕성하나 속 시원히 끝나는 일은 없을 듯하다. 1, 9, 10월생 애정에 불 타니 기분 좋은 하루가 되겠다. 자동차를 점검하라. ㄱ, ㅇ, ㅍ 성씨 남성은 장애가 있으니 서류, 문서 특별히 챙기는 것이 좋겠다. 과음하면 내일은 없다.
 
▶소띠
움직임이 순조롭다 해도 안주해서는 안 된다. ㄱ, ㄴ, ㅁ 성씨는 높이 나는 새가 멀리 본다는 사실을 알고, 한층 높더 은 곳을 향해 달려야 할 때다. 3, 6, 11, 12월생 중 ㅌ, ㅎ 성씨 남을 가르치는 학자, 강사는 불륜 관계 조심하라. 마음으로 내쳐야할 때다.
 
▶범띠
3, 5, 7월생 건강이 좋지 않으니 사업도, 가정도 흔들린다. 잠시 휴식하라. ㄷ, ㅂ, ㅅ, ㅇ 성씨 즉흥적으로 사업에 뛰어들지 말고, 냉정히 판단해 정확한 계획을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 집에서 봐 동쪽이면 좋겠다.
  
▶토끼띠
직장 일을 소홀히 하면 다른 곳에 가서도 인정을 받지 못 하니 최선을 다하라. 5, 8, 11월생 까마귀 고기를 먹었어도 꼭 기억하라. 불안하면 메모하라. 가족, 친지와 의견 대립하겠다. ㅂ, ㅇ, ㅈ 성씨 자기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 북쪽이 길하다.
 
▶용띠
1, 3, 7월생 새로운 사업 구상도 하고, 운전면허도 땄으니 자가용도 굴리고 싶은 욕심도 있다. 가급적 검은색은 피하라. 파란색이 좋다. 사업에도, 가정에도 도움이 된다. ㄷ, ㅂ, ㅈ 성씨 와이프에게 건네는 따뜻한 말 한마디가 피곤을 씻어주겠다. 범, 뱀, 돼지띠가 도움을 준다.

 

▶뱀띠
실력을 과신하는 것은 삼가라. 시간이 지나면 들통 나기 마련이다. 8, 9, 11월생 의뢰심을 버리라. 내 일은 내가 밀고 나가는 것이 내 미래를 키우는 길이다. 미혼 ㄱ, ㅂ, ㅇ 성씨는 동쪽과 서쪽에서 새로운 애정의 싹이 트겠다. 아낌없이 주는 자세가 필요하다.
  
▶말띠
사업을 하려면 피눈물도 흘려야 하는 법이다. 중도 포기하지 말라. ㄱ, ㅅ, ㅎ 성씨는 리더십이 강하니 사업을 변동하기엔 알맞은 시기다. 6, 8, 9월생 동업을 하려면 절친한 친구와 하지 말라. 사랑하는 사람에게 금반지보다 은반지 선물이 행운을 가져다 줄 것이다.

▶양띠
교만에 빠져 사업도 망치는 격이다. 1, 2, 6월생 자기 과신은 적당히 하라. 미래를 위하는 길이다. 늦게 시작한 사업인데 어려움이 많이 따른다. 새로운 후계자를 키워야 할 때다. ㅅ, ㅇ, ㅈ 성씨 부부관계가 좋지 않으면 자녀 교육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알라.
  
▶원숭이띠
 ㄷ, ㅂ, ㅊ 성씨 사과의 달콤한 맛이 있다면 귤의 새콤한 맛도 있는 법이다. 네게 맞는 적당한 곳에서 안정을 찾으라. 3, 7, 9, 12월생 짧고 굵게 모든 일에 대처하는 것이 대의를 위해 좋다. 사랑은 지나고 나면 다시 찾아오니 마음의 병을 치료하라.   

▶닭띠
 ㄴ, ㅇ, ㅎ성씨 작은 회사도 장점이 있는 법이다. 내 능력을 키우고 맡은 임무를 충실히 해야 할 때다. 사랑하는 사람에게 좋지 않은 소식이 있을 듯하다. 담담히 받아들이라. 1, 4, 6월생 남쪽에서 금전적으로 도움 줄 자 나타난다. 검은색은 불길하다.

 

▶ 개띠
1, 8, 9월생 자녀 탈선 위기가 있다. 내 자식만 나무랄 것이 아니라 원인 제공자도 깨닫도록 해야 한다. ㄷ, ㅁ, ㅇ 성씨 항상 열쇠를 옆에 끼고 다니는 것이 손재수를 막는 길이다. 내가 해야 할 일을 내일로 미루는 것은 내 미래를 미루는 것이다. 가려는 사람은 놓아줘야 한다.
   
▶ 돼지띠
2, 7, 11월생 변동수 있다. 이사하거나 직장을 옮길 듯하지만, 이사는 시기상조다. ㄴ, ㅂ, ㅇ, ㅎ 성씨 동쪽과 서쪽에서 액운이 뻗치니 앞만 보고 가라. 곧은 마음으로 대처해야 한다. 남녀 관계로 구설수 있으니 조심하라.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