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그룹 이미경 부회장, 세계은행 '여성기업가기금 리더십' 선정 영예

이코노믹포스트 | 기사입력 2018/05/01 [21:01]

CJ그룹 이미경 부회장, 세계은행 '여성기업가기금 리더십' 선정 영예

이코노믹포스트 | 입력 : 2018/05/01 [21:01]

 

▲ 


[이코노믹포스트=정시현기자]
이미경 CJ 부회장이 대표적인 글로벌 여성 리더들로 구성되는 '여성기업가기금 리더십 그룹'에 포함됐다.

 CJ는 세계은행 산하 여성기업가기금(We-Fi·Women Entrepreneurs Finance Initiative)의 지지 확보 활동을 펼 '여성기업가기금 리더십 그룹' 챔피언(그룹 참여 멤버 지칭) 16명 중 한국인으로는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다고 1일 밝혔다.

 여성기업가기금(We-Fi)은 개발도상국 여성기업가들에게 금융·기술·네트워크 기회 등을 지원함으로써 이들 기업의 성장을 이끄는 것을 목표로 하는 국제 기금이다. 우리나라를 비롯해 미국, 중국, 일본, 영국, 독일, 러시아 등 14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기금 규모는 최소 10억 달러(한화 약 1조800억원)가 목표이며 우리나라는 1000만 달러를 출연한다.

 지난해 이방카 트럼프 미국 대통령 보좌관이 제안해 같은 해 7월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G20정상회의에서 여성분야 주요 성과로 채택되면서 기금 설립의 근거가 마련됐으며 이어 10월 세계은행·국제통화기금 연차총회를 통해 공식 출범했다.

 We-Fi '리더십 그룹' 챔피언은 기금 사무국이 여성기업 성장 지원이라는 운영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각 국가들로부터 여성기업인들에게 귀감이 될 만한 글로벌 여성 리더를 추천받아 선정했다.

 

이 부회장을 비롯해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 김용 세계은행 총재, 리마 빈트반다르 알 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공주 등 정부 및 국제기구 인사, 미국의 앤 피누케인 뱅크오브아메리카 부회장, 일본의 카오리 사사키 이우먼(ewoman) 회장 겸 CEO, 호주의 게일 켈리 전 웨스트팩그룹 CEO 등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민간분야 리더까지 총 16명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CJ 관계자는 "그룹의 글로벌 한류 확산 역할 및 이미경 부회장의 글로벌 경제·문화계 네트워크 등 영향력을 고려해 추천된 것으로 안다"면서 "각국 여성기업인들이 더욱 활발히 경제활동을 펴고 이로써 세계경제가 더욱 발전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SW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