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이코노미 > Ceo Repor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CJ그룹 이미경 부회장, 세계은행 '여성기업가기금 리더십' 선정 영예
기사입력  2018/05/01 [21:01] 트위터 노출 2,013,443 페이스북 확산 321,519   이코노믹포스트

 

▲ 


[이코노믹포스트=정시현기자]
이미경 CJ 부회장이 대표적인 글로벌 여성 리더들로 구성되는 '여성기업가기금 리더십 그룹'에 포함됐다.

 CJ는 세계은행 산하 여성기업가기금(We-Fi·Women Entrepreneurs Finance Initiative)의 지지 확보 활동을 펼 '여성기업가기금 리더십 그룹' 챔피언(그룹 참여 멤버 지칭) 16명 중 한국인으로는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다고 1일 밝혔다.

 여성기업가기금(We-Fi)은 개발도상국 여성기업가들에게 금융·기술·네트워크 기회 등을 지원함으로써 이들 기업의 성장을 이끄는 것을 목표로 하는 국제 기금이다. 우리나라를 비롯해 미국, 중국, 일본, 영국, 독일, 러시아 등 14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기금 규모는 최소 10억 달러(한화 약 1조800억원)가 목표이며 우리나라는 1000만 달러를 출연한다.

 지난해 이방카 트럼프 미국 대통령 보좌관이 제안해 같은 해 7월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G20정상회의에서 여성분야 주요 성과로 채택되면서 기금 설립의 근거가 마련됐으며 이어 10월 세계은행·국제통화기금 연차총회를 통해 공식 출범했다.

 We-Fi '리더십 그룹' 챔피언은 기금 사무국이 여성기업 성장 지원이라는 운영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각 국가들로부터 여성기업인들에게 귀감이 될 만한 글로벌 여성 리더를 추천받아 선정했다.

 

이 부회장을 비롯해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 김용 세계은행 총재, 리마 빈트반다르 알 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공주 등 정부 및 국제기구 인사, 미국의 앤 피누케인 뱅크오브아메리카 부회장, 일본의 카오리 사사키 이우먼(ewoman) 회장 겸 CEO, 호주의 게일 켈리 전 웨스트팩그룹 CEO 등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민간분야 리더까지 총 16명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CJ 관계자는 "그룹의 글로벌 한류 확산 역할 및 이미경 부회장의 글로벌 경제·문화계 네트워크 등 영향력을 고려해 추천된 것으로 안다"면서 "각국 여성기업인들이 더욱 활발히 경제활동을 펴고 이로써 세계경제가 더욱 발전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SW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