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이코노미 > Ceo Repor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LG그룹 구본무 회장 '귀감'을 남기고 영면에 들다
기사입력  2018/05/22 [13:17] 트위터 노출 2,008,462 페이스북 확산 273,956   이코노믹포스트

 

▲ 


"마지막 가시는 길에 예를 올리겠습니다. 일동 경례"


 [이코노믹포스트=지연희기자] 작은 거인 귀감을 남기고 영면에 들다. 발인이 시작되며 구본무 LG 회장을 모신 관이 운구차에 오르자 유족들은 다시 한 번 눈물을 흘렸다. 구 회장의 마지막 길에 배웅을 나선 유족과 범 LG가 인사, LG그룹 부회장단 등 100여명의 사람들은 침통한 표정을 감출 수 없었다.  

 20일 세상을 떠난 구 회장의 발인이 연건동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22일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엄숙한 분위기 속에 구 회장을 배웅했다.

 이날 영정은 구 회장은 사위인 윤관 블루런벤처스 대표가 들었다. 아들인 구광모 LG전자 상무와 형제인 구본준 ㈜LG 부회장,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 구본식 희성그룹 부회장이 뒤를 따랐다.

 상주인 구 상무는 발인이 진행되는 동안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어머니 김영식 여사와 동생 구연경씨, 구연수씨와 빈소를 지키며 외빈을 맞이했다.  
  

▲ 

 

운구를 맡은 이들은 과거 구 회장을 지근거리에서 모시는 비서들이었다. 이들은 구 회장을 마지막까지 수행하며 가시는 길을 편안하게 모셨다.

 

운구차에는 구 상무와 사위 윤 대표가 탑승했다. 구 회장을 모신 차가 출발하자 가족들도 일제히 장지로 향했다. 장지는 고인이 평소 즐겨 찾았던 경기도 곤지암 인근지역이다. 구 회장의 유해는 화장된 뒤 '수목장'으로 치뤄질 예정이다. 

 발인현장에는 구 회장과 인연이 깊은 이들이 모습을 보였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 회장과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은 조문에 이어 발인에도 참여했다.

 해외 출장 중 소식을 듣고 귀국한 허창수 GS그룹 회장과 구자열 LS그룹 회장, 등 범 LG가 인사들도 마지막 길에 함께했다.

 발인에 함께한 이희범 전 산업자원부 장관은 기자들과 만나 "가족은 아니지만 고인과 생전에 가깝게 지내서 발인에 참여했다. 이렇게 간소하게 수목장을 지내는 것은 처음 보는 듯 하다"며 "장지에 따라가고 싶지만 가족들만 참석해달라고 간곡하게 요청해 못 갈듯 하다"고 말했다.

 유족 측은 고인의 뜻에 따라 '비공개 가족장'으로 치르기를 원했지만, 재계의 거목이었던 고인을 추모하는 인사들의 발길은 마지막까지 이어졌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