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이코노미 > 국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미국 원유 생산량 사상 최대치 · 국제유가 ↓
美 3월 원유 생산 사상 최대…WTI 1.7%↓
기사입력  2018/06/01 [15:13] 트위터 노출 2,007,305 페이스북 확산 126,587   이코노믹포스트

 

▲  © 이코노믹포스트


[이코노믹포스트=AP]
미국의 원유 생산량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는 소식에 국제유가가 하락세를 나타냈다.

 31일(현지시간) 마켓워치에 따르면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7월 인도분 미국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일 대비 1.7%(1.17 달러) 내린 배럴당 67.04 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7월 인도분 브렌트유 가격은 전일 대비 0.1%(0.01 달러) 상승한 배럴당 77.59 달러를 기록하며 보합세로 장을 마쳤다.

 미국의 원유 생산량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는 통계지가 발표되면서 미국 시장이 큰 영향을 받았다.

 미 에너지정보청(EIA)은 3월 미국의 일평균 원유 생산량이 1047만4000 배럴을 기록해 전월 대비 2.1%, 전년 동월 대비 14.6% 증가했다고 이날 밝혔다.

 또 EIA는 이날 미국의 원유 재고 통계도 발표했다. 지난주 미국의 원유 재고는 360만 배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원유 재고 감소는 유가 상승 요인이지만 생산량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는 소식에 힘을 발휘하지 못했다. 또 휘발유 재고가 53만 배럴, 정제유 재고가 63만 배럴 늘어난 점도 유가 하락 요인으로 작용했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