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이코노미 > Ceo Repor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SK그룹 최태원 회장, "사회로부터 받은 것 환원하는 인재 돼 달라"
기사입력  2018/06/05 [15:15] 트위터 노출 2,005,836 페이스북 확산 213,561   이코노믹포스트

 

▲[Photo By=SK그룹]


'국가 미래는 인재양성에 달려' 故 최종현 선대회장부터 2대째 후원

재단 설립이래 장학생 3600여명 지원...해외 명문대 박사 727명 배출

 

[이코노믹포스트=지연희기자] 최태원 SK 회장이 "내가 받은 혜택을 사회에 어떤 방식이 됐든 환원하겠다는 마음을 가져 달라"고 당부했다.
 
 최 회장은 5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한국고등교육재단 선발 유학생 30명에게 장학증서를 수여한 뒤 오찬을 함께하며 이같이 말했다.

 재단 이사장 자격으로 장학생들을 만난 최 회장은 "여러분은 자원 하나 없는 대한민국의 핵심자산"이라며 "사회와 함께 자란 인재로서 소명의식을 갖고 각자의 성취를 사회와 공유하겠다는 태도를 가져달라"고 말했다.
 
 이어 "요즘 저의 고민은 사회적 가치가 활발히 창출되는 사회 생태계 조성"이라며 "여러분도 어떤 나무로 자라서 어떤 생태계를 형성해 나갈지, 어떻게 사회 문제를 해결 할지 지금부터 고민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행사에는 최광철 SK사회공헌위원장, 박인국 한국고등교육재단 사무총장, 재단 이사인 염재호 고려대학교 총장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최 회장이 매년 '신입사원들과의 대화'에 빠짐없이 참석하고, 재단선발 장학생들과 만나는 것은 인재육성에 대한 강한 의지 때문이라고 SK측은 설명했다.

 최 회장의 선친 故 최종현 선대회장은 '10년을 내다보며 나무를 심고, 100년을 내다보며 인재를 키운다'는 신념 아래 지난 1974년 비영리공익재단인 한국고등교육재단을 설립했다.

 

재단은 한국의 우수한 학생들이 해외 최고수준 교육기관에서 박사과정을 수료할 수 있도록 지원해 왔다. 후원기업인 SK에 대한 일체의 대가 요구없이 오로지 5년간 박사 학위를 받도록 지원하는 조건이다.

 지금까지 3600여명의 장학생을 지원해왔고, 727명의 해외 명문대학 박사 학위자를 배출했다.

 올해는 인문∙사회과학분야, 순수자연과학분야, 정보통신분야 등에서 30명을 선발했다. 이들은 하버드, MIT, 캘리포니아대 등 해외 유수대학 박사과정 진학을 앞두고 있다.

 선친에 이어 지난 1998년 2대 재단 이사장으로 취임한 최 회장은 인재양성의 범위를 국내로 한정하지 않고 글로벌로 확장했다. SK는 '아시아연구센터(Asia Research Center) 지원사업'을 실시, 현재는 중국과 아시아 7개국 18개 기관에 연구지원센터를 설립해 운영하고 있다.

 또한, 베이징포럼과 상하이포럼 등 세계적 수준의 글로벌 포럼을 개최, 국제학술교류 확대에 기여해 오고 있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