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이코노미 > 미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美 스타벅스 자국 장사안되는 150곳 전격 패쇄
기사입력  2018/06/20 [14:55] 트위터 노출 0 페이스북 확산 317,326   이코노믹포스트

 

▲  © 이코노믹포스트


[이코노믹포스트=박재경기자] 
세계적인 커피전문점 스타벅스가 앞으로 미국 내에서 성과를 내지 못하는 매장 150곳을 정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19일(현지시간) 포천 등에 따르면 케빈 존슨 스타벅스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애널리스트들과의 전화회의에서 중서부 지역과 남부 지역을 포함해 2019년 회계연도에 미국 내에서 매장 150곳을 철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는 매년 평균적으로 문을 닫는 매장 숫자의 세 배에 달한다.

존슨은 "지난 3분기(미 회계연도 기준으로 4~6월) 글로벌 비교 매장 매출은 1%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월가가 예상했던 3%보다 훨씬 낮은 수준이다"라고 말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이같은 비교 매장 매출 실적은 9년 래 가장 취약한 실적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AP통신은 이 기간에 펜실베이니아 주 필라델피아의 한 매장에서 음료를 주문하지 않고 자리에 앉아 있던 흑인 남성이 경찰에 체포되면서 인종차별 논란이 불거졌다고 지적했다. 스타벅스는 지난달 29일 직원들의 인종차별 예방교육을 위해 미국 전역 매장의 문을 닫기도 했다.

이에 대해 존슨은 성명을 통해 "특정 수요의 역풍은 일시적이고, 비용 증가의 일부는 미래를 위한 적절한 투자이지만 최근의 성과는 우리의 뛰어난 브랜드의 잠재력을 반영하지 않은 것이며 허용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러한 소식이 전해지자 스타벅스 주가는 이날 장 마감 후 3.5% 하락하기도 했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