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그룹 윤종규 회장, 싱가포르·홍콩 해외IR 직접 나선다!

이코노믹포스트 | 기사입력 2018/06/27 [17:47] | 트위터 노출 2,002,253 | 페이스북 확산 236,173

KB금융그룹 윤종규 회장, 싱가포르·홍콩 해외IR 직접 나선다!

이코노믹포스트 | 입력 : 2018/06/27 [17:47]

 

▲   


[이코노믹포스트=지연희기자]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이 취임 이후 첫 해외 투자설명회(IR)에 나선다.

KB금융에 따르면 윤 회장은 다음달 2~6일 싱가포르와 홍콩에서 5% 가량 지분을 보유 중인 캐피탈 그룹 등 주요 기관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연다.

이 자리에서 윤 회장은 디지털화와 해외진출 등 경영 현안과 중장기 경영전략을 설명하고 투자자들의 의견을 들을 계획이다.

윤 회장이 해외 IR에 나서는 건 취임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2014년 취임 직후 'KB사태'와 관련 내부 이슈에 주력했지만 지난해말 연임에 성공하면서 해외 진출 강화에 박차를 가하는 모양새다.

연임 당시 윤 회장은 그룹의 글로벌 부문 강화에 대해 "기업금융(CIB)을 해외쪽에 확대하고 전통적인 리테일 분야에서 과감한 인수합병(M&A)을 통해 현재 뒤쳐진 격차를 줄여 앞서나가겠다"고 구상을 밝히기도 했다.

최근 KB금융 계열사들의 해외 진출은 점차 확대되고 있다. KB국민은행은 올해 초 미얀마 법인 양곤 쉐삐타지점, 딴린지점 등을 오픈했고, KB증권도 지난해 11월 베트남 현지 '마리타임증권'을 인수해 자회사 KBSV(KB Securities Vietnam) 브랜드를 출범시켰다.

 

그밖에도 올해 5월 기준 KB금융의 해외네트워크는 은행 21곳, 증권 4곳, 손보 7곳, 자산운용 1곳, 캐피탈 1곳 등 총 13개국 34개다. EP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