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이코노미 > 경제일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美·中 무역전쟁 올해 韓 성장률 ↓↓
기사입력  2018/07/06 [15:31] 트위터 노출 2,000,463 페이스북 확산 147,201   이코노믹포스트

 

▲  © 이코노믹포스트


[이코노믹포스트=정시현기자]
미국과 중국의 무역 전쟁이 전면전으로 확대되면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이 2.5%로 떨어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6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타이무르 바이그 싱가포르 DBS은행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미중 무역 전쟁으로 한국과 대만,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중국에 대한 수출 의존도가 높은 국가들이 가장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전망했다.

 바이그 이코노미스트는 미중 양국이 모든 교역 제품에 15~25%의 관세를 부과하는 '전면적인 무역 전쟁'이 일어날 경우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이 2017년의 2.9%보다 0.4%포인트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싱가포르는 0.8%포인트, 대만과 말레이시아는 각각 0.6%포인트씩 성장률이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무역 전쟁의 중심에 있는 중국과 미국의 경우 성장률이 0.25%포인트씩 떨어질 것으로 예측됐다.

 바이그 이코노미스트는 "무역 개방도나 공급사슬 노출 정도를 감안할 때 최악의 시나리오에서는 한국, 대만, 말레이시아, 싱가포르가 절대 안심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한국과 동남아시아 국가들이 미중 무역 갈등에 취약한 것은 중국에 수출하는 중간재 비중이 높기 때문이다. 이들 국가는 중국의 교역이 줄어들 경우 연쇄적으로 타격을 입을 수 밖에 없다.

 

개러스 레더 캐피털 이코노믹스 아시아 지역 선임 이코노미스트는 "많은 아시아 국가들이 중간재를 중국에 수출하고, 중국은 완성품을 조립해 미국에 수출한다"며 "대표적인 중간제품으로는 반도체칩과 스크린이 있다"고 설명했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