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이코노미 > 국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1분기 전 세계 부채 사상 최대 247조 달러 기록
기사입력  2018/07/12 [13:34] 트위터 노출 1,999,775 페이스북 확산 142,834   이코노믹포스트

 

▲   © 이코노믹포스트


[이코노믹포스트=박재경기자]
올해 1분기 전 세계 부채가 사상 최대 규모인 247조 달러(약 27경 8912조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국제금융연구소(IIF)는 올해 1분기 세계 부채 규모가 8조 달러(약 9036조원) 증가한 247조 달러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부문별 부채 규모는 ▲비금융기업 부채 74조 달러 ▲정부 부문 부채 67조 달러 ▲금융 부문 부채 61조 달러 ▲가계 부채 47조 달러 등이었다.

 세계 국내총생산(GDP) 대비 부채 비율은 318.1%를 기록했다.

 지난해 1분기와 비교하면 금융 부문(82.8→80.5%), 정부 부문(86.9→86.8%), 비금융기업(92.1→91.3%) 등에서는 비율이 하락했지만 가계 부문(58.9→59.5%)에서는 상승했다.

 신흥국의 부채 위험이 부각됐다.

 선진국의 경우 부채 비율이 2017년 1분기 386.8%에서 올해 1분기 382.0%로 낮아졌다. 하지만 신흥국은 210.1%에서 211.1%로 상승했다. 신흥국 가계부채 비율이 34.6%에서 36.2%로 오른 탓이다. 특히 중국, 칠레, 콜롬비아 등은 1년새 가계부채 규모가 3% 이상 늘었다.

 미국의 경우 정부부채 비율이 99.6%에서 101.0%로 상승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감세 정책과 재정 확대 정책의 영향인 것으로 분석된다.

 

IIF는 금리 상승과 강달러 기조 속에서 신흥국의 부채 위험이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IIF는 "우리는 변동금리 부채에 의존하는 대출자들과 관련한 위험이 높아지고 있음을 강조한다"며 "신흥국의 경우 달러 표시 부채에 대한 위험이 커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