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이코노미 > 국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文대통령 "북미정상, 약속 안지키면 국제사회 엄중 심판"
기사입력  2018/07/13 [15:11] 트위터 노출 455,240 페이스북 확산 157,367   이코노믹포스트

 

▲  [AP]


[이코노믹포스트=AP]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향해 "만약 국제사회 앞에서 두 정상이 직접 한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면 국제사회로부터 엄중한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싱가포르의 오차드 호텔에서 진행된 '싱가포르 렉처'(연설)에서 진행된 일문일답에서 '북한 문제를 다루는 데 있어서 어떻게 인내심을 취하고, 적절히 압박할 수 있는지, 이런 것들을 어떻게 조합해 나갈 수 있을지에 대해 고견을 들려 달라'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그러면서 "(북미) 두 정상이 직접 국제사회에 약속을 했기 때문에 실무 협상과정에서는 여러 가지 우여곡절을 겪는다 하더라도 결국에는 정상들이 약속을 지킬 것이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과정이 결코 순탄할 것이라고 보지는 않는다"면서 "그러나 지금은 과거와 차원이 다르다고 생각한다"고 과거와 다른 북미 간 화 협상을 인내심을 갖고 지켜볼 필요성이 있다는 것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과거에는 북미 간에 실무급의 대화, 북한의 핵에 대해 실무급 대화를 하다가 실패하기도 하고 대화로 합의했다가도 합의 이행과정에서 어그러진 일도 여러 번 있었다"며 "그래서 '과연 북한의 비핵화 약속이 진정성이 있는 것이냐', '이번에는 성공할 수 있을 것이냐'는 의구심이 국제사회에 많이 있는 것이 사실"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그러나 이번에 전혀 다른 방법으로 접근하고 있는 것은 북미 두 정상이 직접 만나 합의한 것"이라며 "북미 간에 70년 간의 적대 관계가 계속되다가 북미 두 정상이 처음 만난 것이자, 북한 정권이 출범한 이후 북한의 지도자가 미국의 대통령을 만난 것은 처음"이라고 북미 정상회담에 의미를 부여했다.

  또 "그렇게 두 정상이 직접 국제사회 앞에서 먼저 합의하고 약속하고, 그리고 그에 따라서 실무적인 협상을 해 나가는 탑다운 방식으로 접근하고 있는 것이 과거와는 전혀 다른 방식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북미 정상회담 결과와 관련해 "북미 정상 간의 큰 틀의 합의를 이뤘다. 한마디로 요약하자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북한 체제에 대한 안전보장, 적대관계 종식을 서로 맞바꾸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나 그것을 실제로 이행해 나가는 실무협상 과정에서는 '닭이 먼저냐'는 식의 논쟁이 있을 수 있고 여러 어려운 과정이 있을 수 있다"며 "그런 어려운 과정을 극복하고 정상 간 합의가 반드시 실행될 수 있도록 싱가포르를 비롯한 아세안, 나아가 국제사회가 함께 마음과 힘을 모아주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