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체부·보호원, 가을 신학기 출판 불법복제물 단속 강화
제보 인력 20명 투입, 전국 대학가 교재 불법복제 감시
기사입력  2018/08/29 [14:19] 트위터 노출 0 페이스북 확산 0   이코노믹포스트

 

▲  


[이코노믹포스트=황영화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와 한국저작권보호원(원장 윤태용)은 2018년 가을 신학기 개강을 맞아 9월 한 달간전국 대학가 출판 불법복제물 유통 근절을 위한 특별단속을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8월 16일, 보호원은 대학가 출판 불법복제물 근절 및 단속방안 마련을 위해 보호원과 대한출판문화협회 등 출판 관련업계 6개 협·단체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특별단속 사전회의를 개최하여 출판업계의 의견을 수렴했다.

 한국저작권보호원은 출판업계 의견을 단속업무에 적극 반영하여 전국 460여 개 대학에 자체적으로 저작권 보호를 유도하는 협조공문과 홍보 포스터를 발송했다. 복사업소에도 협조공문을 배포하여 저작권 위반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나갈 계획이다.

 이번 특별단속을 통해 보호원은 교재 불법복제물과 북스캔, 교재 PDF 파일 문제에 대한 중점 점검을 통해 수거·삭제조치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대학가 복사업소를 대상으로 출판 불법복제물 유통을 제보하는 감시요원 20명을 투입하여 상시 감시체제 구축을 통해 효율적인 단속이 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보호원과 (사)한국서점조합연합회 간 불법복제 업소에 대한 신고 핫라인 운영을 통해 불법복제물 유통에 대한 상시 단속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협력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문체부 저작권 특별사법경찰과 공조하여 영리·상습적으로 불법행위를 일삼는 복사・인쇄업소에 대해서는 수사의뢰를 통해 강력 대처할 방침이다.

지난 3월 신학기 대학가 출판 불법복제물 특별단속을 통해 7건의 형사조치를 했다. 보호원 관계자는 “이러한 단속활동만으로는 출판 불법복제물 근절에 한계가 있다”며 “이용자들의 정품교재 구매 사용 및 저작권 인식 개선이 선행되어야 저작권 생태계 선순환 구조가 조성될 수 있다”고 밝혔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불법복제물,출판,저작권 관련기사목록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