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이코노미 > 경제일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산 젖소 파키스탄 수출길 오른다
14개월 만에 수출검역요건 협상 완료
기사입력  2018/09/27 [16:57] 트위터 노출 0 페이스북 확산 0   이코노믹포스트

 

▲    


[이코노믹포스트=지연희기자]
국산 젖소와 젖소 정액의 파키스탄 수출 길이 열렸다.
 
농림축산식품부는 파키스탄 국가식품안전연구부와 국내산 젖소 및 젖소 정액에 대한 수출 검역 협상을 끝마쳤다고 27일 밝혔다. 
 
우리 정부가 파키스탄에 젖소와 젖소 정액의 수입 품목 확대를 요청한 지 1년 2개월만의 일이다.

우리 정부는 지난해 7월부터 파키스탄과 검역 협의를 진행해 왔으며, 그 과정에서 올 3~4월 국내에서의 구제역 발생에도 파키스탄 측이 우리 정부가 제시한 3개월간 구제역 지역 비(非)발생 조건을 전격 받아들였다.

수출은 젖소의 경우 최근 3개월간 가축질병이 발생하지 않은 지역에서 생산돼소 브루셀라병, 결핵, 요네병, 우폐역, 타일레리아 감염증, 외부 기생충의 질병검사 결과에서 '음성' 판정을 받으면 가능하다. 

젖소 정액은 소 질병 비발생국이면서 질병검사 결과 '음성'이고 정액 채취 6개월 이전 및 채취 후 30일간 소브루셀라병, 우폐역, 구제역(백신접종), 결핵이 없는 것이어야 한다.

오는 11월께 젖소 정액 3000마리 분(수출액 4000~5000달러) 수출을 시작으로 향후 5년간 매년 5000~2만여 마리 분을 수출한다는 게 정부 측 계획이다.

장재홍 농식품부 검역정책과장은 "이번 협상 결과는 국산 젖소의 유전적 우수성과 소 질병·방역의 철저한 관리를 파키스탄 정부가 인정한 것"이라며 "향후 젖소와 연계된 동물약품과 성(性)감별 키트 등 낙농기자재 수출에도 기폭제가 돼 국내 낙농업에 새 활기를 불어넣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젖소,수출, 관련기사목록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