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이코노미 > 경제일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온라인 통한 쌀 구매량 매년 ↑↑
기사입력  2018/09/28 [15:03] 트위터 노출 457,536 페이스북 확산 0   이코노믹포스트

 

▲     © 이코노믹포스트 DB


[이코노믹포스트=곽현영기자]
매년 쌀 소비량이 줄어들고 있지만 온라인을 통해 쌀을 주문하는 사람들은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30대의 쌀 구매량이 두드러지는 것으로 파악됐다.

 

 28일 이커머스 업계에 따르면 온라인을 통한 쌀 구매량은 매년 늘어나고 있다.

 

 티몬 슈퍼마트에서 올해(1월1일~9월28일) 쌀·잡곡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20%나 증가했다. 지난해의 경우 쌀·잡곡 매출은 전년보다 88% 늘었다.

 

 쌀과 잡곡을 구분해서 살펴보면, 올해 쌀 매출 신장률은 674%나 된다. 잡곡 매출은 139% 신장했다.

 

 G마켓에서도 쌀 판매량은 올해 들어 크게 늘었다. 올해 1월~8월 사이 쌀 10KG 제품의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3% 늘었고, 소포장 쌀도 50% 매출이 신장했다. 기능성 쌀의 매출은 66%, 수입쌀의 매출은 50% 늘어났다.

 

 이같은 온라인 쌀 구매량 증가 추세 속에서 눈에 띄는 부분은 30대의 비중이 가장 높다는 점이다.

 

 티몬에 따르면 올해(1월1일~9월28일) 쌀을 구매한 소비자 중 30대의 비중은 40%로 가장 높았다. 이어 40대 36%, 50대 11%, 20대 9%, 60대 이상 4% 순으로 나타났다.

 

 잡곡의 경우도 30대가 37%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40대 32%, 50대 13%, 20대 14%, 60대 이상 4% 순이었다.

 

 G마켓의 경우 30대의 쌀 구매량은 지난해까지 매년 감소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올해 들어 매출이 반등했다. 30대가 구매한 쌀 10kg의 매출은 2015년·2016년·2017년 1월~8월 기준 각각 전년 대비 11%·5%·5%씩 감소했다. 하지만 올해 같은 기간에는 지난해보다 27% 매출이 늘었다.

 

 G마켓에서 30대가 구매한 수입쌀 매출의 경우도 2015년·2016년·2017년 1월~8월 기준 각각 전년 대비 17%·23%·16%씩 감소했다. 하지만 올해 매출은 43% 늘어 반등하는 모습을 보였다.

 

 업계는 온라인 쌀 구매 비율이 늘어나는 이유 중 하나로 가격경쟁력을 지목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이달 27일 기준 쌀 소매평균가는 5만307원, 도매평균가는 4만6920원이다. 하지만 오픈마켓 등 이커머스에서는 4만5000원 이하로 가격이 형성돼 있다. 티몬 슈퍼마트의 경우 4만4900원에 쌀 20kg를 판매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쌀 가격이 지난해보다 30% 가까이 오르면서 가격에 민감한 30대를 중심으로 가격 경쟁력이 좋은 온라인 쌀 구매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