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신규 임대, 사업자·주택 모두 감소세

현지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5/10 [09:34]

4월 신규 임대, 사업자·주택 모두 감소세

현지용 기자 | 입력 : 2019/05/10 [09:34]
국토교통부는 10일 전국 임대사업자 등록 실적을 발포하며 지난달 신규 임대사업자는 전월보다 1.5% 줄어든 5393명, 신규 등록 임대주택도 전월보다 0.8% 줄어든 1만965채라 밝혔다. 사진 / 시사주간 DB

 

[이코노믹포스트=현지용 기자] 지난 4월 신규 등록 임대사업자가 전월보다 1.5% 감소한 5393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등록 임대주택은 지난달 1만965채가 등록해 전월대비 0.8% 감소했다.

 

국토교통부가 10일 발표한 전국 임대사업자 등록 실적에 따르면 지난달 등록된 신규 임대사업자는 5393명으로 전월대비(5474명) 1.5% 줄어들었으며 현재까지 등록된 임대사업자는 총 42만9000명으로 집계됐다.

 

수도권의 경우 신규 등록 임대사업자는 4256명이었으며 전월대비(4198명) 1.4% 늘어났다. 반면 서울은 지난달 1929명으로 전월대비(2008명) 3.9% 줄어들었다. 지방의 경우 지난달 1137명으로 전월대비(1276명) 10.9% 줄어들었다.

  

등록 임대주택은 지난달 1만965채가 등록돼 전월대비(1만1057채) 0.8% 줄어들었으며 현재까지 등록된 임대주택은 총 141만 채로 집계됐다.

  

수도권의 경우 신규 등록 임대주택은 7971채로 전월대비(7824채) 1.9% 늘어났으나 서울은 지난달 3800채로 전월대비(3839채) 1.0% 줄어든 모습을 보였다. 지방의 경우 지난달 2994채로 전월대비(3233채) 7.4% 줄어들었다. EP

 

hjy@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현지용 취재부 기자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