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기업분할 통한 신설법인 ㈜KCG 설립

박지윤 기자 | 기사입력 2019/07/11 [16:31]

KCC, 기업분할 통한 신설법인 ㈜KCG 설립

박지윤 기자 | 입력 : 2019/07/11 [16:31]
▲  사진=KCC


[
이코노믹포스트=박지윤 기자] KCC(대표: 정몽익)가 7월 11일 이사회를 열고 기업 분할을 통한 신설 법인 ㈜KCG(가칭:이하 KCG)의 설립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KCC의 이번 기업 분할은 ▲장기적 성장 추구 ▲주주 가치 극대화 ▲책임 경영 체제 확립을 위한 조치다. 다양한 사업군을 장기적 관점에서 성장시키기 위해 필요한 경영효율성 및 경영투명성을 제고하고, 사업 특성에 맞는 전문성 확보를 통해 핵심 역량을 강화함으로써 주주 가치를 끌어올리겠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경영 부문별 특성에 적합한 의사 결정 체계를 확립하는 등 조직 효율성 증대와 책임 경영 체제를 확립해 나갈 계획이다.

 

분할 방법은 단순 인적 분할이며, 신설 법인 ㈜KCG는 유리 사업 부문, 홈씨씨인테리어 사업 부문, 상재 사업 부문 등 세 개의 신설 사업 부문을 축으로 2020년 1월 1일 출범한다. 이에 따라 KCC는 실리콘, 도료, 소재를 중심으로 한 글로벌 신소재 화학 기업으로 거듭나고, KCG는 유리, 인테리어 중심의 종합 유리 사업자로 도약하게 된다.

 

존속 회사인 KCC와 신설 회사인 KCG의 분할 비율은 순자산 비율인 약 0.84 : 0.16이며, KCG는 자본금 83억 5천만원, 자산 1조 5백억원에 이르는 중견 기업으로 매출 규모 또한 KCC 매출 기준, 유리와 상재 및 인테리어 부문을 합쳐 약 7천 4백억원 규모다.

 

한편, KCC는 지난 4월 세계적인 실리콘 업체인 미국 모멘티브社를 인수하는 등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는 한편, 인테리어 등 B2C 사업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EP

 

pjy@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박지윤 취재부 기자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