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진국 경기전망 어두워져...韓도 경기 하락세

이주경 기자 | 기사입력 2019/08/09 [13:58]

선진국 경기전망 어두워져...韓도 경기 하락세

이주경 기자 | 입력 : 2019/08/09 [13:58]
8일(현지시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서 발표한 경기선행지수(CLI) 자료에 따르면 미국, 일본,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의 경기 전망은 하락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도 25개월 연속 최장기 하락세를 보였다. 사진 / OECD

 

[이코노믹포스트=이주경 기자] 경기전망을 나타내는 경기선행지수가 미국과 일본 등 선진국에도 계속 어두워지고 있다고 경고했다. 한국도 25개월 연속 하락세를 띄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8일(현지시간) 발표한 경기선행지수(CLI) 관련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계속해서 하락해온 OECD 전체 회원국들의 평균 CLI(올해 6월 기준)은 전월대비 0.04 하락해 99.06인 것으로 나타났다.

 

OECD 경기선행지수란 6∼9개월 뒤 경기 흐름을 수치로 예측하는 지표로 장기적인 추세를 나타내는 기준점(100)보다 낮으면 경기가 나빠짐을 의미한다.

 

OECD는 미국, 일본, 독일,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의 경기 악화 전망이 더욱 선명해질 것이라 분석했다. 미국의 CLI는 98.85로 전월대비 0.09 하락했다. 지난해 5월부터 14개월 연속 하락세다.

 

동기간 독일의 경우 98.74로 전월대비 0.23 하락했다. 2017년 12월을 시작으로 19개월 연속 하락세다. 유로존의 CLI도 99.00으로 전월대비 0.13 하락했다.

 

일본 CLI는 전월대비 0.09 하락한 99.25를 기록했다. 2017년 11월부터 20개월 연속 하락세다. 반면 중국의 6월 CLI는 전월대비 0.11 올라 98.88을 기록했다.

 

미·중 무역전쟁의 불똥 및 일본과의 경제전쟁까지 맞선 상황에서 한국의 6월 CLI는 98.85로 전월대비 0.04 더 하락했다. 지난 2017년 6월부터 25개월 연속 하락세로,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이던 1999년 9월부터 2001년 4월까지 20개월의 기간보다 더 긴 최장기 하락세를 보였다.

 

이번 조사 결과에 대해 OECD는 “전체 OECD 회원국의 경제성장 전망은 안정적이지만 미국, 독일, 유로존은 여전히 성장세가 약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EP

 

ljk@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이주경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