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뉴스 악플에 카카오 ‘댓글기능 잠정 폐지’

현지용 기자 | 기사입력 2019/10/25 [12:54]

연예 뉴스 악플에 카카오 ‘댓글기능 잠정 폐지’

현지용 기자 | 입력 : 2019/10/25 [12:54]

여민수·조수용 카카오 공동대표는 25일 오전 입장문을 통해 “최근 안타까운 사건에서도 알 수 있듯, 연예 섹션 뉴스 댓글에서 발생하는 인격 모독 수준은 공론장의 건강성을 해치고 사생활 침해, 명예 훼손 등 부작용이 심각하다”며 연예 섹션에의 댓글달기 기능을 잠정 폐지할 것이라 밝혔다. 사진 / 셔터스톡

 

[이코노믹포스트=현지용 기자] 카카오 측이 악성 댓글 문제와 관련해 연예 섹션 뉴스의 댓글달기 기능을 잠정 폐지할 것이라 밝혔다.

 

25일 오전 여민수·조수용 카카오 공동대표는 입장문을 통해 “카카오는 전 국민이 이용하는 플랫폼 기업으로 수익창출과 주주가치 제고 못지않게 사회적 책임을 다할 소명이 있다”며 “댓글 서비스는 건강한 공론장을 마련한다는 목적이었으나 부작용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연예 섹션 뉴스 댓글을 잠정 폐지하고 인물 키워드 관련 검색어도 제공하지 않을 것”이라며 “최근 안타까운 사건에서도 알 수 있듯, 연예 섹션 뉴스 댓글에서 발생하는 인격 모독 수준은 공론장의 건강성을 해치고 사생활 침해, 명예 훼손 등 부작용이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혐오·인격모독성 표현에 엄중한 잣대를 갖고 댓글 정책을 운영할 것”이라면서 “검색어 자동 완성 서제스트도 프라이버시, 명예를 보호하는 방향으로 개선하겠다. 실시간 이슈 검색어도 재난 등 중요 사건을 빠르게 공유하는 본래 목적으로 개편할 것”이라 설명했다.

  

한편 뉴스 서비스 개편도 깜짝 언급했다. 카카오는 “카카오 구독 기반 콘텐츠 서비스 플랫폼 준비에 착수한 상태”라며 “댓글 서비스 폐지 또는 기사를 생산하는 미디어에 자율 결정권을 주는 방안도 포함됐다”고 밝혔다. EP

 

hjy@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현지용 취재부 기자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