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 거짓·과장광고한 유튜버·인플루언서 15명 적발

유민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1/09 [11:05]

식품 거짓·과장광고한 유튜버·인플루언서 15명 적발

유민규 기자 | 입력 : 2020/01/09 [11:05]

사진 / 식품의약품안전처

 

[이코노믹포스트=유민규 기자] 특정 식품이 체중 감량, 디톡스 등 효과가 있다며 거짓·과장 광고를 한 유튜버·SNS인플루언서 및 유통업체가 적발됐다.

 

9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구독자가 최소 10만명 이상인 유튜버 및 인플루언서 등 15명, 유통전문판매업체 8곳에 허위·과대 광고 혐의 및 법률에서 금지하는 체험형 광고 등을 의뢰한 혐의로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적발된 광고는 총 153개로 제품만 33개에 달했다. 적발된 이들은 주로 유명세를 이용한 체험형 방식의 광고를 했다. 특히 제품 섭취 전후 신체의 변화를 강조해 제품을 판매하거나, 운영 쇼핑몰 링크 달기, 공동구매 날짜 공지를 통한 구매 유도 등이 주요 방식이었다.

 

식약처는 이들에 대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의 검색 차단 요청 및 인플루언서, 유통업체는 관할 지방자치단체에 조치하는 것으로 넘겼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유통업체 및 불법행위 가담 정도가 큰 인플루언서는 관할 지자체에 의해 식품 표시 광고법 위반 혐의로 고발될 전망이다. EP

 

ymk@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유민규 기자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