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설 앞두고 선물세트 과대포장 집중단속

오아름 기자 | 기사입력 2020/01/10 [11:28]

서울시, 설 앞두고 선물세트 과대포장 집중단속

오아름 기자 | 입력 : 2020/01/10 [11:28]

사진=뉴시스


[
이코노믹포스트=오아름 기자] 서울시가 설 명절을 앞두고 오는 23일까지 선물세트 과대포장을 집중 단속한다. 

 

과대포장에 따른 생산자·소비자 비용부담 증가 및 환경오염·자원낭비 예방을 위해 백화점과 대형 할인점 등 유통센터를 중심으로 집중 단속에 나선다. 

 

이번 단속 점검은 서울시 25개 자치구와 한국환경공단,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이 합동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해 설·추석 과대포장 집중 단속을 통해 시내에 있는 유통업체에서 1770건을 점검한 결과 63건의 과대포장을 적발한 바 있다.

 

이번 과대포장 점검 및 단속 대상은 제과류, 주류, 화장품류, 잡화류, 종합제품이다. 포장공간비율(품목별 10%~35% 이내) 및 포장횟수 제한(품목별 1차~2차 이내)을 초과해 과대포장으로 적발되면 최대 3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김윤수 서울시 자원순환과장은 “과대포장은 불필요한 비용을 증가시켜 소비자 부담을 늘리고 자원낭비와 쓰레기 발생 등 환경오염 문제를 발생시킨다”며 “유통업체의 자발적인 포장재 사용 감축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EP

 

oar@economicpost.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