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화 급속도, 실질금리 하락에 영향 미쳐”

최민경 기자 | 기사입력 2020/01/13 [11:29]

“고령화 급속도, 실질금리 하락에 영향 미쳐”

최민경 기자 | 입력 : 2020/01/13 [11:29]

사진=셔터스톡

 

[이코노믹포스트=최민경 기자] 급격한 고령화로 인한 소비 감소, 저축 증가가 실질금리 하락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한국은행이 ‘BOK 경제연구를 통해 발표한 인구 고령화가 실질 금리에 미치는 영향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실질금리(명목금리-소비자물가상승률)는 인구 고령화로 1995년 약 9%였으나 2018년 들어 약 6%3.0%포인트 가량 하락한 모습을 보였다.

 

연구팀은 인구 고령화가 실질 금리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기대수명·노령인구 부양비율 및 인구 증가율 변화에 따른 실질금리 변화에 주목했다.

 

한국의 노령인구 부양비율은 올해 기준 23.7%로 세계 평균인 16.3%보다 7.4%포인트 더 높은 상황이다. 기대수명도 2020~202082.44세로 뛰어 2095~2100년에 접어들면 93.50세로 세계 평균(82.59)보다 높을 전망이다.

 

보고서는 이 같은 기대수명 증가가 인구증가율 감소보다 실질금리 하락에 2배 더 큰 영향을 미친다고 분석했다. 기대수명 증가로 인한 은퇴자 증가로 노동 공급이 늘어나고, 자산축적을 늘리기 때문이란 이유다.

 

연구팀은 인구 고령화가 만성적 수요 부진을 초래하고 투자 부진, 저축 과잉으로 실질 균형금리를 하락시킨다는 구조적 장기 침체와 밀접한 연관이 있다며 이 같은 관련 연구가 부재한 상황을 지적했다EP

 

cmk@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최민경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