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 월 3만원대 5G 요금제 등장…알뜰폰 시장 본격 공략

오아름 기자 | 기사입력 2020/02/04 [09:29]

LG유플, 월 3만원대 5G 요금제 등장…알뜰폰 시장 본격 공략

오아름 기자 | 입력 : 2020/02/04 [09:29]

사진=LG유플러스


[이코노믹포스트=오아름 기자] LG유플러스가 월 3만원대부터 시작하는 저렴한 5G 요금제를 내놓고 알뜰폰 시장 본격 공략에 나섰다.

 

LG유플러스가 자사 망을 임대하고 있는 알뜰폰(MVNO) 사업자들의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해 알뜰폰 5세대 이동통신(5G) 요금제를 확대한다고 3일 밝혔다.

 

이번에 5G 요금제를 출시하는 알뜰폰은 8개 사업자다. △미디어로그 △LG헬로비전 △큰사람 △스마텔 △에넥스 △에스원 △코드모바일이 이번주 중 상품을 선보인다. ACN은 이달 중 출시 예정이다.

 

출시 요금제는 월 기본 데이터 9GB 소진시 1Mbps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상품과 기본 180GB 데이터 소진시 10Mbps로 이용 가능한 상품 두 가지다.

 

LG유플러스는 알뜰폰 5G 도매제공 대가를 66%로 인하했다. 이에 따라 9GB 요금제는 LG유플러스의 ‘5G 라이트’(월정액 5만5000원) 요금제와 동일한 혜택을 월 3만원대 요금으로 이용할 수 있다.

 

180GB 요금제는 월 7만5000원에 150GB를 제공하는 LG유플러스 ‘5G 스탠다드’보다 데이터 혜택이 많고 월 이용요금은 6만~7만원대로 더 저렴하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요금제 출시로 KB국민은행을 포함해 총 9개 LG유플러스 알뜰폰 사업자가 5G 요금제를 제공하게 됐다”며 “추후 5G 요금제 출시 알뜰폰 사업자는 더욱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알뜰폰 사업자들이 개별 구매해오던 유심 수급 비용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작년 9월 출범한 'U+MVNO 파트너스' 참여 사업자를 대상으로 전용 유심 약 70만개를 이달부터 공급한다. 유심 구매 비용을 15% 이상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파트너스 참여사들의 가입자 유치, 브랜드 홍보를 위한 공동 마케팅도 진행한다. 2월 한달 간 알뜰폰 온·오프라인 채널에서 가입 고객 이벤트를 실시하고 신규 가입 고객 중 추첨을 통해 커피 교환쿠폰, 블루투스 이어폰 등의 경품을 지급한다.

 

강진욱 LG유플러스 MVNO담당은 “5G 요금제의 알뜰폰 출시 지원이 고객 선택권 확대는 물론 MVNO 사업자들의 수익 개선과 가입자 확보 및 유지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인기 단말 구매 지원, 전략요금 상품 출시, 서비스 유통 확대 등을 위한 다양한 영업활동 지원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EP

 

oar@economicpost.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